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난민수용소 폐쇄하라" 호주 의회 방청석 돌발 시위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의회의 본회의장에서 회의가 진행되는 도중 방청석에서 정부의 난민정책에 항의하는 돌발 시위가 발생, 회의가 한때 중단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호주 캔버라의 연방하원에서 30일 오후 의원들의 질의시간 동안 본회의장이 내려다보이는 방청석에 있던 약 30명이 시위대로 돌변, "즉각 수용소를 폐쇄하라"거나 "그들을 이곳으로 데려와라"는 등의 구호를 외쳐댔다.

이들은 "당신들이 잔혹함에 관한 한 세계 최고가 되고 있고, 당신들의 정책이 우리의 마음을 아프게 해서 이곳에 왔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인근 나우루공화국과 파푸아뉴기니 마누스 섬에 있는 호주 역외 수용시설에서 약 1천300명이 "비상 상황"에 있다며 난민들은 지옥 같은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위대 일부는 강력 접착제를 이용, 자신들의 손을 방청석 난간에 붙이기까지 한 것으로 호주 언론은 전했다.

질의시간을 계속 가질 수 없다고 판단한 토니 스미스 하원의장이 곧 휴회를 선언하자 맬컴 턴불 총리 등 대부분의 여당 의원들은 회의장을 떠났으나, 야당의원들은 계속 자리를 지켰다.

시위대가 모두 끌려 나오는 데는 국회의장의 휴회 선언 후 30분가량 걸렸다고 호주 ABC 방송이 전했다.

시위대가 모두 끌려나간 뒤 의원들의 질의가 재개됐다.

방위산업장관인 크리스토퍼 파인 의원은 1996년 이후 가장 심각한 의회 침입 사건이라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고, 야당인 노동당의 팀 왓츠 의원도 "좋지 못한 시위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내부고발자와 활동가, 시민들의 연합'(WACA)이라는 이름의 단체는 "우리가 의회 활동을 중단시켰다"며 이번 시위가 자신들이 벌인 일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4월에도 턴불 총리의 의회 밖 연설을 방해한 바 있다.

30일 호주 수도 캔버라의 연방 의회에서 보안요원들이 저항하는 시위자를 제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6: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