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김응용 전 감독,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당선(종합)

초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김응용 전 감독 당선
초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김응용 전 감독 당선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김응용 전 한화이글스 감독이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 선거'에서 회장으로 선출되어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이계안 후보 44표 차이로 제치고 새 아마야구 수장에 올라
'야구인들의 전폭적 지원+정치인 출신 회장에 대한 불신'
한국시리즈 우승 10회 달성한 '한국야구의 전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야구의 전설' 김응용(75)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야구인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아마야구의 새로운 수장에 올랐다.

김 전 감독은 30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선거에서 선거인단 144명 중 127명이 투표에 참가한 가운데 85표를 얻어 이계안(64) 2.1 연구소 이사장(41표)을 44표 차이로 제치고 초대 회장에 당선됐다. 1표는 무효 처리됐다.

이로써 김 신임 회장은 4년 임기 동안 대한야구협회·대한소프트볼협회·전국야구연합회의 통합이 연착륙되도록 이끄는 것은 물론 위기에 빠진 아마야구를 구해내야 할 막중한 책무를 안게 됐다.

선거인단 144명은 지도자 53명, 선수 34명, 대의원 18명, 동호인 16명, 심판 16명, 산하 협회·연맹 임원 7명 등으로 이뤄졌다.

야구인(김응용) 대 정치인(이계안)의 양자 대결로 진행된 이번 선거에서 김 전 감독의 당선은 어느 정도 예상된 결과로 받아들여진다.

김 신임 회장은 설명이 필요 없는 한국야구계의 거물이다. 해태 타이거즈, 삼성 라이온즈, 한화 사령탑을 두루 거치며 전대미문의 한국시리즈 역대 최다인 10회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2004년부터 2010년까지는 삼성 사장에 오르며 경기인 출신으로는 최초로 사장직까지 승진하는 기록을 남겼다. 김 회장은 현장과 프런트에서 모두 최고의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한화 사령탑을 거친 후 지난해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지도자 은퇴식을 치른 김 회장은 "한국야구의 미래를 바로 세우겠다"며 야구협회장 선거에 출마했다.

김 회장이 처음부터 원했던 것은 아니었다. 많은 야구인이 그에게 적극적으로 출마를 권유했다.

대한야구협회는 지난 3월 관리단체로 지정되는 등 극심한 내홍을 겪으며 제 기능을 상실했다. 협회 내부에서 서로 비난하고, 고소하는 등 큰 파열음이 났다.

세 단체의 통합 회장 선거가 예정보다 2개월이나 늦게 치러진 이유다.

김 회장은 야구인으로서 쌓은 명망과 신뢰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김 회장은 "통합단체 연간 운영비(약 15억원)와 시도 협회 연맹체 및 야구발전지원기금(5억원) 등 총 20억원을 정부지원유도, 기업협찬 및 야구계, 한국야구위원회 등 지원 등으로 책임지고 확보하겠다"고 공약했다.

전용구장 광고판매와 마케팅 수익사업, 메인 스폰서십 체결 등을 구체적인 방안으로 내세웠다.

김 회장은 이 밖에도 ▲ 고교팀 100개, 대학 40개 팀 확보로 아마야구 저변 확대 ▲ 주말 리그 개최와 진행 방식 개선 등 야구 정책 개선 ▲ 프로야구 신인 지명 시기 조정 ▲ 전용구장 2개 추가 확보 ▲ 미디어와 관계 강화로 홍보 효과 개선 ▲ 순회 교육 프로그램 확대 등 교육 지원 확대 ▲ 도쿄 올림픽 금메달 획득 등 스포츠 외교와 국제 위상 강화 ▲ 심판 처우 개선 ▲ 소프트볼 전용구장 확보와 여자야구 인프라 확대 ▲ 실업팀 창단 유도 등 일자리 창출 등을 약속했다.

핵심 쟁점이라고 할 수 있는 재정 안정 부문에서 김 회장이 공약한 모금액은 이계안 후보의 총 109억원 모금 공약과 비교하면 금액 자체는 5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하지만 김 회장은 "실현할 수 있고 지킬 수 있는 약속만 하겠다"는 말로 표심을 사로잡았다.

지난 10년간 정·재계 출신 회장들의 장밋빛 공약이 공수표가 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정·재계 출신 회장에 대한 불신이 커진 것도 김 회장의 지지 여론이 높아진 배경으로 작용했다.

김 회장은 선거 전부터 야구계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프로야구선수협회를 비롯해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 프로야구 OB 모임인 일구회 등 3개 단체가 일제히 지지 성명을 발표하면서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섰다.

이날 투표장에도 김인식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 감독, 선동열 전 KIA 타이거즈 감독 등이 참가해 김 회장의 행보에 힘을 실어줬다.

야구인들은 변화와 개혁, 통합과 화해를 위해 야구 현장과 행정 분야에서 두루 경험을 쌓으며 한국야구의 현실을 꿰뚫고 있는 김 회장의 힘이 꼭 필요한 시기라고 목소리를 모았다.

이제 김 회장이 응답할 차례다.

김 회장은 앞서 정견 발표를 통해 "나는 야구를 떠나서는 살 수 없는 사람이다. 야구 후배들에게 지키지 못할 약속을 하는 것이 가장 두렵다. 그래서 지킬 수 있는 약속만 드렸다"고 말했다.

부산상고-우석대를 졸업하고 한일은행 선수 시절 국가대표 단골 4번 타자로 장타력을 과시했던 김 회장은 1983년 해태 사령탑에 올라 프로 지도자로 입문했다.

이후 2014년 말까지 삼성과 한화 사령탑을 거치며 정규시즌 통산 2천935경기에 출장해 1천567승 1천300패 68무를 기록해 국내 최다 승 감독, 한국시리즈 최다(10회)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6: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