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육우 브랜드화로 한우·수입소고기와 경쟁해야"

한경대서 육우산업 발전 심포지엄…"인증제도 적극 활용을"

(안성=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국내 육우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육우 관련 강력한 브랜드를 만들어야 하고, 정부의 인증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우 및 수입고기와 경쟁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립 한경대학교 남인석 교수는 30일 오후 한국낙농육우협회,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2016 육우 산업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에서 이같이 주장하고 정부의 인증제도를 적극 도입, 한우에 비해 낮은 소비자의 인식과 인지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우에 비해 저렴한 사육비와 송아지 가격, 최근 소비자의 마블링에 대한 부정적 시각, 경쟁력이 높은 갈비·양지 부위에 대한 강점 등을 부각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한경대 윤우정 교수는 '육우의 차별화 전략' 발표에서 보리 새싹 사료를 통한 웰빙 저지방 고급육을 생산, 경쟁력을 높여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교수는 보리 새싹 사료는 콜레스테롤을 경감하는 폴리코사놀 함량과 간 기능 개선 효과가 있는 사포나린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웰빙 저지방 고급육 생산을 위해 대형 자동화 시설 도입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육우 사육농가는 한우와 육우의 고기 육질에 달라 등급을 차별화하는 등 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호주 등 수입 소고기는 육우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으면서, 국내산 육우에 대해서는 판매현장에서 육우로 표기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다며 시정을 요구했다.

jong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6: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