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천안시 부도위기 버스회사 부지 매입…시민단체 '특혜' 반발

매입가 42억원…시 "교통약자 피해볼 수 있어, 경영 정상화 도움"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부실 경영으로 부도위기에 놓인 특정 시내버스회사를 살리려고 천안시가 차고지를 42억원에 매입하기로 해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천안시와 천안아산경제정의실천연합 등 시민사회단체들에 따르면 시는 2015년 말 기준으로 자산총계 136억원에 부채총액 313억원으로 177억원의 완전 자본잠식상태에 놓인 시내버스업체인 A사 차고지를 42억원에 매입, 채무해결에 도움을 주기로 하는 내용의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천안시청
천안시청

제198회 2차 시의회 정례회에서 상임위와 본회의를 통과될 경우 시는 A사가 소유한 천안시 서북구 부대동 일원 5천100여㎡에 달하는 차고지를 매입, 임대하게 된다.

충남 시내버스 공공성 실현을 위한 천안시민연대는 그러나 시의 이런 조치는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 시비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앞으로 같은 사례가 발생할 경우 형평성 논란이 야기 될 수 있다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천안아산경실련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상 법적 근거도 없이 경영악화라는 이유만으로 민간기업의 부동산을 무분별하게 매입해주면 경영난이 심각한 다른 시내버스회사나 택시, 화물 등 관련 업체가 직접적인 재정지원을 요구해줄 경우 논리적 설득이 빈곤해질 위험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천안아산경실련 정병인 사무국장은 "시가 매입을 고려하고 있는 버스회사는 이미 28억원에 은행 근저당이 설정돼 있고 18억원 가량의 미지급 퇴직금 때문에 은행계좌까지 압류된 상태"라며 "결국 기업이나 종업원, 시민 누구도 도움이 안 될 '언발에 오줌누기'에 그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시 관계자는 "운수업체 부도로 버스 130대가 서게 되면 학생과 노인 등 교통약자들의 피해가 심각할 수 있다. 그냥 돈을 내주는 게 아니라 땅을 매입해 시 자산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주차장은 재임대해 버스회사의 경영 정상화에 도움을 주게 된다"고 설명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6: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