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朴대통령, '최순실 특검' 박영수 임명…"직접조사 응할 것"(종합)

[연합뉴스TV 제공]
"특검수사 신속철저하게 이뤄지길 희망…적극 협조해 사건경위 설명"
"모든 진상 밝혀지고 책임 가려지길 희망…고생한 檢수사팀에 고맙다"
준비기간 포함 최장 120일 특검 수사 시작…대통령 뇌물죄 수사 초점
박영수 특검-최재경 민정수석, 10년 만에 창과 방패로 다시 만나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자신을 수사하게 될 특별검사에 박영수 전 서울고검장을 임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野) 3당은 전날 특검 후보로 조승식 전 대검 형사부장과 박 전 서울고검장을 특검 후보로 추천했고, 박 대통령은 이들 가운데 박 전 고검장을 특검으로 임명했다.

박 대통령은 특검을 임명하면서 "이번 특검 수사가 신속 철저하게 이루어지기를 희망하고, 이번 일로 고생한 검찰 수사팀의 노고에 고맙다"는 뜻을 밝혔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본격적인 특검수사가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특검의 직접 조사에도 응해서 사건 경위에 대해서 설명할 예정"이라며 "특검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이 사건의 모든 진상이 밝혀지고 책임 가려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특검에 박영수 임명
박 대통령, 특검에 박영수 임명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연국 대변인이 3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자신을 수사하게 될 특별검사에 박영수 전 서울고검장을 임명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일 최순실씨 등을 기소하면서 박 대통령을 공동정범으로 규정했고, 현직 대통령을 헌정사상 처음으로 피의자로 입건했다. 따라서 검찰에 이어 진행될 특검 수사는 박 대통령의 뇌물죄 혐의 등을 더욱 구체적으로 파악하는데 초점에 맞춰질 전망이다.

박 특검은 앞으로 20일 동안 수사시설 확보, 특검보 임명 등의 준비작업을 마무리하고 그 다음 날부터 수사를 진행하게 된다. 다만, 여야의 특검법 합의에 따라 특검은 준비 기간에도 수사에 돌입할 수 있다.

따라서 준비 기간까지 포함하면 특검은 본조사 70일, 연장조사 30일 등 최장 120일간 수사할 수 있다.

박 특검은 제주 출신으로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대검 중수부장과 서울고검장을 지냈다. 지금은 법무법인 강남 대표변호사로 있다.

질문에 답하는 박영수 특검
질문에 답하는 박영수 특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게 될 특별검사에 임명된 박영수 전 서울고검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자신의 로펌 사무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는 수원지검 강력부장과 대검 강력과장, 서울지검 강력부장을 지낸 '강력 수사통'이지만 대검 중수부장 재직 때에는 현대차그룹 비자금 사건을 맡아 정몽구 회장을 구속기소하는 등 특별수사에서도 능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또한, 노무현 정부시절인 2005년부터 2007년 2월까지 대검 중수부장을 지낼 때 최재경 민정수석이 중수1과장으로 근무했다.

이로써 박 특검과 최 수석은 거의 10년 만에 창을 쥔 특검과 방패를 든 대통령 법률참모로서 다시 만나게 됐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6: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