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말레이시아 '이슬람 형법' 도입 논의…손절단·투석형 생기나

나집 총리 "비무슬림과는 무관"…관련법 개정 지지 입장 밝혀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 연방의회가 범죄자의 손을 자르거나 돌팔매질 등을 가할 수 있는 이슬람 형벌 도입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연방의회는 최근 범말레이시아이슬람당(PAS)이 제출한 샤리아 법원법 개정안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

말레이시아의 사법체계는 일반법과 이슬람법으로 이원화돼 있으며, 샤리아 법원이 범죄자에게 내릴 수 있는 형벌은 3년 이하 징역이나 5천 링깃(130만 원) 이하의 벌금, 태형 6대로 제한됐다.

개정안은 말레이시아의 샤리아 법원이 '사형 이외의 모든 형벌'을 내릴 수 있도록 이러한 제한을 대폭 완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현지 법률 전문가들은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절도범의 손을 자르거나 혼외정사를 한 남녀를 태형이나 투석형에 처하는 이슬람식 형벌 '후두드(hudud)'나 피해자가 당한 만큼 가해자에게 돌려주는 '키사스(동등한 보복)'가 말레이시아에서도 적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PAS는 1993년과 2002년에도 유사한 법안을 내놓았다가 헌법에 위배된다는 집권 연합 국민전선(BN)의 반대에 부닥쳐 연방의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BN이 개정안 처리에 찬성하는 입장으로 돌아선 까닭에 어느 때보다 통과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는 지난 28일 현지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BN 정부는 개정안의 진정한 목적을 이해시키기 위해 여타 정당과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면서 "이는 무슬림으로서 의무를 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정안은 비무슬림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러한 행보와 관련해 말레이시아 현지에서는 대규모 부패 스캔들로 퇴진 압박을 받아 온 나집 총리가 인구의 61.3%를 차지하는 무슬림 유권자의 지지를 결집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는 내달 4일에는 미얀마군 당국이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을 '인종청소'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한 항의 집회에도 이례적으로 직접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8일 인도네시아에서 유일하게 샤리아 형법이 적용되는 아체주에서 혼외정사를 했다는 이유로 한 여성이 태형 100대를 맞고 있다. [AFP=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6: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