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윤복희 SNS 글 논란…"빨갱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종합)

"촛불집회 깎아내리나" 비난 일자 "편 가르지 말자는 취지" 해명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김기훈 기자 =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윤복희(70)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현 시국과 관련한 글로 논란에 휘말렸다.

윤복희는 지난 29일 SNS에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라며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쳐 주소서"라고 적었다.

가수 윤복희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수 윤복희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빨갱이', '사탄의 세력'이 누구인지 명시하지 않았지만 누리꾼은 맥락상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깎아내린 것 아니냐며 항의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이다.

누리꾼은 '장발 단속하던 시대에 미니스커트 입고 신문물 뽐내시던 분이 세상 바뀐 줄 모르나 보네요', '윤복희 씨 너무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거리로 나간 200만 명을 빨갱이라고 표현하시다니 안타깝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윤복희는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편을 가르는 일은 사탄이 하는 일"이라며 "이편저편 가르는 일 없이 다 같이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는 취지에서 올린 글"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이라는 표현이 야당이나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의문에 대해 "나는 '촛불'이란 단어 자체를 언급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또 "지금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얼마나 평화롭게 시위하고 있냐? 이건 자랑스러운 일이다"라며 "촛불시위 참가자들을 겨냥해 폄하할 뜻은 없다"고 했다.

아울러 "다만 국민이 편을 가르는 일 없이 함께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는 뜻"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복희는 지난 9월 SBS TV 예능 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다음 달 24일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65주년 기념 콘서트를 연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7: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