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文 "대통령 담화는 거짓된 제안…버텨도 끝은 탄핵"(종합)

문재인 대표, 원주서 기자회견
문재인 대표, 원주서 기자회견 (원주=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30일 오후 강원 원주시 송기헌 국회의원 후원회 사무실에서 '강원지역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개헌·정계개편으로 집권연장 꾀하면 국민이 용서 않을것"
강원도 원주에서 서문시장 화재현장 찾아 급거 대구行

(서울·원주=연합뉴스) 류일형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30일 "대통령이 버텨도 끝은 탄핵"이라며 "정치권은 흔들림 없이 탄핵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강원 원주시 송기헌 국회의원 후원회 사무실에서 가진 '강원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진실한 고백도 사과도 없었다. 검찰수사를 거부하며 자신의 범죄 행위도 부정하고 탄핵을 모면하기 위해 정국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 담화는 임기단축이라는 공허한 말로 개헌 논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모두 거짓된 제안"이라며 "대통령은 범죄자이며 퇴진해야 한다는 것이 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단순함이 복잡함을 이긴다. 지금은 오직 대통령 퇴진에 매진해야 한다"며 "국민은 촛불로 국회는 탄핵으로 대통령을 퇴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 시기에 개헌과 정계개편으로 집권연장을 꾀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 정국을 자신들의 정치적 입권을 위해 이용하려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권이 자칫 분열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힘을 모아 큰 방향을 잡아가고 있으니 국민이 큰 걱정을 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답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4·19 혁명이나 6월 항쟁은 국민은 승리했지만, 미완의 시민 혁명으로 남았다"며 "지금은 국가적 위기 상황이지만 역설적으로 정치뿐만 아니라 사회·경제적 측면에서 시민 혁명을 제대로 완성할 수 있는 하늘이 내려준 기회"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의 두드러진 현상은 국가 권력을 사익추구 수단으로 삼았다는 것"이라며 "최순실 게이트는 그런 현상의 절정"이라고 비난했다.

문재인 전 대표, 원주 방문
문재인 전 대표, 원주 방문 (원주=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왼쪽)가 30일 오후 강원 원주시 송기헌 국회의원 후원회 사무실 앞에 도착해 당직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문 전 대표는 "최순실이라는 정체불명의 여인에게 맡기고, 장관이나 수석은 대면 보고도 받지 않고, 세월호 때는 행방불명됐다"며 "아이들의 생사가 달린 절체절명의 시간에 도대체 무엇을 하셨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해서도 "최씨 일가가 사업에 관여해 이권을 챙기는 바람에 올림픽 준비가 부실하게 되고, 또 최씨 일가가 원하는 사업에 예산이 많이 배정돼 올림픽 지원 예산이 줄어드는 등 2중의 피해를 본 것 같다"며 "이후 민주당이 준비상황을 꼼꼼히 점검해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상지대 학생회관에서 시국 대화를 하기로 했으나 학교 재단측에서 학내 분규 논란 등을 이유로 정문 진입을 막아서 상지대 앞 한 커피숍에서 상지대 학생들과 시국 대화를 가졌다.

이어 중학생들이 집회 신고를 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기 위해 일정을 변경해 대구로 향했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대구 서문시장에 희망을 보내달라. 2005년 화마의 상처에도 생의 터전을 꿋꿋이 일궈왔던 상인들께 다시 고통스런 일이 닥쳤다"며 "함께 위로해 달라. 희망을 찾는 일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제 어머님도 시장 노점상이었다. 억장이 무너진다"며 "새까맣게 타버린 상인들의 마음을 어떻게 직면해야 하겠나. 상인들을 직접 만나 대책을 의논하겠다"고 덧붙였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8: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