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영수 특검에 與 "정파적 논란 없어야" 野 "성역없는 수사"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이정현 기자 = 여야는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할 특별검사에 박영수 전 서울고검장을 임명한 것과 관련, 한목소리로 엄정한 수사를 통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그러나 여당은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수사'를 맡게 되는 특검이 정치적 논란을 초래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 데 비해 야당은 특검의 성패는 성역없는 수사에 달려 있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새누리당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이번 사태의 실체적 진실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지대하고, 특검수사팀에 막강한 사법적 권한이 부여된 만큼 박 특검은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엄정하고 공명정대한 수사를 통해 진상규명에 나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특히 "특검은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법률에 따라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그 어떤 정치적, 정파적 논란이나 우려가 있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슈퍼특검'이란 이름에 걸맞게 현직 대통령이 연루된 사상 초유의 국기 문란, 헌정유린 사건을 온 국민이 바라보는 만큼 성역없이 확실하게 수사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응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부분에 특검의 역할이 부여될 것"이라며 "청와대도 특검을 받겠다고 하며 배수진을 친 상태이므로 특검의 성패는 여기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특검은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첫 출발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검찰 수사가 미진했던 김기춘 전 비서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최순실의 유착관계에 대해서도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특검 수사마저 회피한다면 국민 분노가 청와대를 휩쓸어 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7: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