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민주 "국사편찬위, 국정교과서 초고본·개고본 파일 삭제"

"인쇄본도 파기해 초고본·개고본 어디에도 없어"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특별위원회는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의 이전 단계인 초고본과 개고본의 파일을 편찬위가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교과서 특위는 30일 경기도 과천시에 있는 국사편찬위원회를 찾아가 긴급 현장조사를 벌인 뒤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정 역사교과서의 기초자료를 의도적으로 폐기, 계획적인 증거인멸을 한 것"이라며 "추진과정 전체를 신뢰할 수 없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앞서 편찬위에 5월에 완성된 초고본과 10월에 완성된 개고본 제출을 요구해 왔다.

특위는 "김정배 위원장 및 진재관 편사부장, 박덕호 편수실장 등을 만나 대화를 하는 과정에서 편찬위가 초고본과 개고본의 PDF파일을 모두 삭제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파일을 삭제한 것은 물론 인쇄본 책자도 파쇄했다"며 "집필진과 주고받은 이메일 기록 등도 일괄 폐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특위는 또 편찬위가 출판사에도 초고본·개고본 파일의 삭제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위는 "교육부 역시 국회 상임위에서 자료가 없다는 답변을 한 바 있다"며 "대한민국 어디에도 이번 역사교과서의 초고본과 개고본이 없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특위는 이번 자료 폐기와 관련해 위법사항이 있는지 검토, 소송 및 감사원 감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특위는 편찬위가 교과서 집필진으로부터 현장검토본을 넘겨받은 뒤 직원들을 동원해 내용을 수정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특위는 "편찬위가 금년 5월, 10월, 11월 세 차례에 걸쳐 24명의 직원을 동원해 내용 검토를 했다"고 밝혔다.

편찬위는 교과서에 대해 오탈자 교정 등 검토작업만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이를 넘어서 편찬위가 내용을 바꿨다는 것이 특위의 주장이다.

특위 관계자는 "편찬위에서 그때그때 상황에 맞춰 내용을 바꿨을 가능성이 있다. 특히 11월에는 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뒤에는 최대한 논란이 되지 않도록 내용을 손봤다는 소문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현장 방문에는 특위 위원장인 유은혜 의원을 비롯해 간사인 조승래 의원과 김민기 김병욱 신동근 의원이 참여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7: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