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도심 흉물' 서울·경기·충남 방치건축물 4곳 정비사업 추진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시공사 부도 등으로 공사가 장기간 중단돼 도심 속 흉물로 남은 방치건축물 4곳이 정비된다.

국토교통부는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정비 선도사업 2차 대상지를 본사업지 2곳과 예비사업지 2곳으로 나눠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본사업지는 정비사업을 추진하면 손해는 발생하지 않으리라고 판단돼 개발계획 수립이나 이해관계자 협의 등 본격적인 사업절차를 밟을 곳이고 예비사업지는 현재로는 사업성이 낮아 관련 채무관계를 조정하는 등 6개월간 사업성을 높이는 작업이 진행될 곳이다.

선도사업에 선정되면 국토부가 정비사업계획 수립비용을 지원한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위탁사업자나 사업대행자로 직접 사업주체로 나서거나 건축주에게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이번에 본사업지로 선정된 곳은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있는 공동주택(대지면적 2천930㎡)과 종로구 펑창동 단독주택(1천849㎡)으로 공사가 중단된 지는 각각 6년 3개월과 12년 8개월 됐다.

광진구 공동주택은 터파기만 완료된 상태로 LH가 소유자인 지역주택조합과 협력해 주택을 완공하는 방식으로 정비가 추진되며 종로구 단독주택은 민간건설사의 참여를 유도해 정비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예비사업지는 18년 1개월간 방치된 충남 계룡시 두마면 공동주택(1만159㎡)과 6년 4개월간 방치된 경기 안산시 복합판매시설(3천677㎡)이다.

계룡시 공동주택은 주택수요가 많지 않은 지역에 있다는 점, 안산시 복합판매시설은 골조공사가 완료되고 공정률이 80%에 이르지만 일부 시설이 분양됐고 채권관계도 복잡하다는 점이 본격적인 정비사업을 방해하고 있다.

국토부는 채무관계 조정과 함께 지방자치단체 지원사항과 개발여건 등을 검토해 내년 7월께 예비사업지에도 정비사업을 추진할지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1차 선도사업지 가운데 경기 과천시 우정병원과 강원 원주시 공동주택은 개발방향을 확정하고 이해관계자와 사업금액 등을 조정 중이며 전남 순천시 의료시설과 경북 영천시 교육시설은 사업방향을 아직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사가 중단된 현장이 전국에 387곳에 이르고 방치기간이 평균 153개월에 달하지만 방치건축물 정비가 완료된 사례는 아직 없다"면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정비 선도사업 2차 대상지에 선정된 서울 종로구 단독주택. [국토교통부 제공]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