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사모펀드 인기에 자산운용사 운용자산 900조원 첫 돌파

[연합뉴스TV 제공]
사모펀드, 공모펀드 추월…전문사모운용사 절반은 적자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사모펀드에 투자자가 몰리면서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이 처음으로 900조원을 넘어섰다.

1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자산운용사의 올해 3분기 실적 자료에 따르면 9월 말 기준으로 자산운용사 148곳이 운용 중인 자산은 901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6월 말의 871조원에서 30조원(3.4%) 늘어난 것이다.

운용자산을 유형별로 보면 펀드수탁고가 473조원으로 2.4% 증가했고, 투자일임계약고는 428조원으로 4.6% 늘어났다.

특히 펀드수탁고 중 사모펀드가 242조원으로 공모펀드(231조원)를 처음 추월했다.

금감원은 "사모펀드 수탁고는 작년 말 200조원에서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 규모를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모펀드 수탁고는 6월 말의 228조원과 비교하면 6.1% 늘어났다.

이중 채권형 펀드 수탁고는 6.1% 증가한 83조9천억원, 부동산펀드는 3.8% 늘어난 41조7천억원이었다.

공모펀드의 경우 채권형 펀드는 6월 말보다 2조4천억원, 부동산펀드는 3천억원 각각 증가했지만, 주식형 펀드에서 4조4천억원이 빠져나가 6월 말 대비 1.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3분기 자산운용사들의 순이익은 2천443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52.6% 증가했다.

펀드 운용보수가 감소해 수수료 수익은 79억원 줄었지만 지분법이익 등 영업외수익이 1천94억원 늘어난 덕분이다.

특히 미래에셋자산운용이 9월 미래에셋캐피탈 지분 29.53%를 취득하면서 지분법 이익이 1천182억원 발생한 영향이 컸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지분법 이익을 제외하면 전체 자산운용사 순이익은 1천547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54억원(3.3%) 줄어든다.

고유재산을 운용해 발생한 증권투자이익은 29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37.7% 증가했다.

148개 자산운용사 중 95개사는 흑자(2천608억원)를 봤고 53개사는 적자(165억원)를 냈다.

자산운용사의 3분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1.0%로 전 분기보다 6.4%포인트 높아졌다.

그러나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의 경우 74개사 중 절반이 넘는 38개사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전문사모운용사의 시장 진입이 증가하면서 경쟁이 심해진 결과로 분석된다.

자산운용사 수는 6월 말보다 10곳 늘었는데, 모두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였다.

6개사는 신설됐고 4개사는 투자자문사에서 전환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 규모가 900조원을 넘기며 양적 성장을 하고 있지만 전문사모운용사의 과반수가 적자를 보고 있고 미국의 금리 인상 이슈 등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만큼 신생 자산운용사 중심의 자금 쏠림 등 위험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