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충북 괴산도 뚫렸다…종오리 농가 AI 발생, 6천500마리 살처분

(괴산=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음성과 진천, 청주에 이어 괴산에서도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 점차 확산하는 양상을 보이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30일 괴산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소수면 수리의 한 종오리 사육농가에서 산란율이 30%가량 저하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괴산군은 간이 검사 결과 AI 양성 반응이 나와 이 농장에서 사육 중인 오리 6천500마리를 예방적 살처분하기로 했다.

괴산군은 또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교차 오염 가능성은 없는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반경 500m 내에는 가금류 사육농장이 이곳밖에 없어 추가 살처분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반경 3㎞ 이내에는 산란계 단지 1곳(2만마리)이, 반경 3∼10㎞ 이내에는 종오리 사육농가 2곳(1만5천500마리)이 있어 방역 및 예찰을 강화했다.

이 농장은 AI가 발생한 음성군 원남면 등과 인접해 있지만 그동안 방역대 안에는 들지 않았다.

이날 현재까지 도내 AI 확진 농가는 음성·진천·청주에서 33곳이며, 검사 중인 농가는 16곳이다.

지난 17일 음성 맹동면 용촌리의 육용 오리 사육농가에서 첫 AI 확진 판정이 난 이후 도내에서 살처분된 가금류는 매몰 예정인 물량을 포함해 닭 30만799마리(3개 농가), 오리 54만3천711마리(54개 농가) 등 총 84만4천510마리에 달한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8: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