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출범…첫 회의 개최

16개 은행과 금융결제원, 금융보안원 참석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은행연합회는 16개 사원은행 및 2개 협력기관과 함께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30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원은행은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은행을 포함해 지방은행과 특수은행을 아우른다. 금융보안원과 금융결제원도 금융보안과 금융플랫폼 기술 지원을 위해 협력기관으로 참가했다.

블록체인이란 정보분산을 통한 금융보안기술을 말한다. 네트워크 참여자가 정보를 암호화해 저장·공유하도록 설계된 일종의 분산형 장부다.

가상통화 비트코인 거래의 핵심 기술로 널리 알려진 이 기술은 금융회사의 기존 거래장부를 대체할 차세대 금융거래 시스템으로 조명받고 있다. 각종 인증이나 자금이체, 무역거래에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금융회사는 거래정보 관리와 보안대책에 드는 막대한 전산비용을 아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은행연합회와 회원사들은 컨소시엄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 활용과 관련한 정책적, 기술적 이슈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규제완화와 제도마련에 대한 건의를 당국에 지속적으로 하는 한편 은행 공동사업을 발굴하는데에도 주안점을 둘 계획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이번 첫 회의에서는 컨소시엄 구성에 관한 그간의 추진경과를 설명하고, 상호 협력 및 향후 추진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고 말했다.

은행권은 내달부터 월 2회 정기회의를 갖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공동사업 발굴, 기술검증 및 개발, 테스트베드 플랫폼 구축 등 블록체인 상용화를 위한 일련의 업무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8: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