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아파트 분양 2년간 100만가구…전국 아파트의 10.3% 달해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올해 97만3천가구 공급…부산 기존 아파트의 1.4배, 대구의 2배 육박
인허가도 2년간 145만가구 달해…공급과잉·역전세난 우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최근 2년간 수요자들에게 분양된 아파트 물량이 100만 가구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의 전체 재고아파트의 10분의 1을 웃도는 수치여서 공급과잉 논란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1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의 신규 아파트 물량은 총 45만5천가구(12월 예정물량 포함)에 달한다.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 물량은 이보다 많은 51만8천여가구로, 최근 2년간 주택시장에 실제 분양된 물량이 100만 가구(총 97만3천가구)에 육박하는 것이다.

이는 전국 재고 아파트(948만2천809가구)의 10.3%에 달하는 물량이다. 서울(156만2천여가구)과 경기도(251만9천여가구)를 제외하고 전국 광역 시·도별 재고 주택 수보다 많은 물량이 2년간 쏟아진 셈이다.

부산 지역내 전체 아파트(69만3천724가구)와 비교하면 1.4배에 달하고 인천(56만5천493가구)과 대구(52만1천594가구)지역내 기존 아파트와 비교하면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지난해와 올해 정부의 규제 완화 정책과 저금리, 재건축 활성화 등을 틈타 분양시장이 호조를 보이면서 공급물량도 유례없이 증가했다"며 "내년 이후 대출 규제가 강화되고 주택시장 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 건설사들이 연내 밀어내기식 분양물량을 더 늘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처럼 주택시장에 분양물량이 쏟아지면서 내년 이후 공급과잉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00년 이후 2014년까지 연평균 새 아파트 분양물량은 약 27만가구로, 연간 40만∼50만 가구를 넘어선 것은 작년과 올해 뿐이다.

정부가 장기주택종합계획에서 수립한 적정 수요가 연 37만 가구인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 2년간 23만 가구 이상 초과 공급되는 셈이다.

주택 인허가 물량이 많다는 것도 문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와 단독·연립주택 등을 포함한 전체 주택 인허가 물량은 76만5천328가구로, 1977년 이 조사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올해 인허가 물량은 작년보다는 감소하지만 예년에 월등히 많은 67만여가구에 달해 2년간 약 145만 가구가 인허가를 받을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2015년부터 집중적으로 공급된 물량이 올해 하반기부터 입주하면서 내년 이후 역전세난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주택산업연구원 김덕례 연구위원은 "지난해 급증한 분양과 인허가 물량의 영향으로 내년에는 준공 물량도 올해보다 11% 늘어난 60만6천가구에 달한다"며 "임대차 시장의 가격 안정에는 기여하겠지만 일부 지역은 전셋값 하락에 따른 역전세난이 나타나면서 집주인과 임차인 모두 고통받을 수 있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연간 신규 분양 아파트 물량 [자료 부동산114 제공]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06: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