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국방부, 한일 정보보호협정 서명에 "시대 조류 역행" 반발(종합)

日사드 배치 검토에 "北미사일 핑계로 지역 안정 파괴 안돼"
트럼프 당선에 "미국, 중국의 핵심 이익 존중해야"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국방부는 최근 한국과 일본이 서명한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일본의 사드 배치 검토에 대해선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핑계로 지역 안정을 해치지 말라며 경고했다.

이런 반응은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등이 한·미·일 군사 동맹 강화로 이어져 동북아에서 중국의 입지약화를 우려한 때문으로 보인다.

30일 열린 중국 국방부 월례브리핑에서 양위쥔(楊宇軍) 대변인은 한일 군사비밀보호협정 서명에 대한 중국군의 입장이 뭐냐는 질문에 "동북아 지역에 불안정을 가져올 수 있어 협력과 '윈-윈(win-win)'하는 시대 조류를 위반하는 행위"라고 답했다.

양 대변인은 "중국군은 이를 엄중히 유의할 것이며 지역 안정과 국가의 안전 및 이익을 지키기 위해 관련 준비 조치를 할 것이며 관련 사명을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국 외교부도 지난 23일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이 한반도 대립을 격화시킬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측은 관련 보도를 주시하고 있다"면서 "유관 국가들이 냉전 사고를 하고 군사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데 이는 한반도 대립과 대치를 격화시키고 동북아 지역에 새로운 불안 요소를 증가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일본의 사드 배치 검토에 대해선 "중국 외교부가 이미 입장을 명확히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중국은 어떤 국가든 북한 미사일 위협을 핑계로 다른 나라의 안보와 지역 안정을 파괴하는 행위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는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에 미중 간 신형대국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미·중 신형대국관계라는 용어는 중국이 미국과 대등하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미국이 중국의 '핵심이익'을 인정하라는 뜻이 담겨 있다. 이 때문에 미국은 이 용어에 대해 탐탁지 않게 여긴다.

양 대변인은 트럼프 당선 후 중국군의 입장에 대한 질문에 "중국 군대의 사드와 남중국해에 대한 입장은 일관되며 최근 몇 년간 양국의 군사 관계도 진일보하는 등 차이점을 잘 통제하면서 신형대국 관계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러면서 "미·중 양국 군 관계는 여전히 심층적 갈등이 남아 있다"면서 "미국이 중국의 핵심이익을 존중해 주길 바라며 서로 충돌하지 않고 대항하지 않으면서 협력하는 더 건강한 양국 관계를 차기 정부가 이끌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위쥔 중국 국방부 대변인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9: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