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제주 해녀문화, 한국 19번째 인류무형문화유산 됐다

바다로 뛰어드는 제주 해녀
바다로 뛰어드는 제주 해녀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지난 25일 제주 서귀포시 쇠소깍 앞바다에서 하례리 어촌계 해녀가 해산물을 채취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고 있다.
북한이 신청한 '씨름'은 등재 실패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대한민국의 '제주 해녀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 위원회(무형유산위원회)는 3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개최된 제11차 회의에서 제주 해녀문화(Culture of Jeju Haenyeo)의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확정했다.

수면으로 올라가는 제주 해녀
수면으로 올라가는 제주 해녀(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지난 25일 제주 서귀포시 쇠소깍 앞바다에서 하례리 어촌계 해녀가 해산물을 채취하고 있다. 2016.11.29
jihopark@yna.co.kr

제주 해녀문화는 앞서 무형유산위원회 산하 평가기구로부터 '등재 권고' 판정을 받아 등재가 확실시됐다.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제주 해녀문화는 '물질'뿐만 아니라 공동체의 연대의식을 강화하는 '잠수굿', 바다로 나가는 배 위에서 부르는 노동요인 '해녀노래' 등으로 구성된다.

무형유산위원회는 제주 해녀문화에 대해 "지역의 독특한 문화적 정체성과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준다"며 "안전과 풍어를 위한 의식, 선배가 후배에게 전하는 잠수기술과 책임감, 공동 작업을 통해 거둔 이익으로 사회적 응집력을 높이는 활동 등이 무형유산으로서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통해 여성의 일이 갖는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해녀문화와 유사한 관습을 보유한 다른 공동체와의 소통을 장려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제주 해녀문화는 자연친화적인 방법으로 물질을 하고 해양환경을 크게 훼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수확물 정리하는 해녀
수확물 정리하는 해녀(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5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리 어촌계 해녀들이 쇠소깍 앞바다에서 채취한 소라 등 수확물을 정리하고 있다. 2016.11.30

강권용 제주해녀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제주 해녀가 그동안 인어공주나 슈퍼우먼 같은 피상적 이미지로만 알려졌는데,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계기로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고 말했다.

유철인 제주대 교수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는 사회적으로 높이 평가받지 못했던 제주 해녀들이 자부심과 자긍심을 갖게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도 제주 해녀문화와 유사한 '아마'(海女)의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 회의에는 심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로써 한국이 보유한 인류무형문화유산은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2001)을 시작으로 강릉 단오제(2005), 강강술래·남사당놀이·영산재·제주 칠머리당 영등굿·처용무(2009), 가곡·대목장·매사냥(2010), 택견·줄타기·한산모시짜기(2011), 아리랑(2012), 김장 문화(2013), 농악(2014), 줄다리기(2015)를 포함해 19건으로 늘었다.

바다로 향하는 해녀들
바다로 향하는 해녀들(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해녀들이 물질을 하기 위해 바다로 향하고 있다. 2016.11.30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박물관 제공=연합뉴스]

한편 북한이 신청한 '씨름'(Ssirum (wrestling) in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은 '정보 보완' 판정을 받아 등재에 실패했다.

무형유산위원회는 북한이 제출한 등재 신청서에 대해 "무형유산이 아니라 남성 중심 스포츠의 관점으로 서술됐다"며 "무형문화유산으로서 국제적으로 기여할 부분과 관련 공동체, 지자체의 보호 조치에 대한 설명도 결여돼 있다"고 밝혔다.

'씨름'은 우리나라도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신청해 2018년 무형유산위원회 회의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내년에는 우리나라의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후보가 없다.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열리고 있는 무형유산위원회.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 제공]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00: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