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현기환 전 정무수석 부산서 자해…"위독한 상태 아니다"(4보)

자해한 현기환 치료 병원응급실
자해한 현기환 치료 병원응급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0일 자해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치료를 받는 부산 부산진구 개금백병원 응급실 모습. 검찰은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사건으로 현 전 수석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엘시티 비리사건으로 구속영장 청구됐다는 소식에 좌절한 듯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민영규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사건으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오후 6시 30분께 부산 부산진구 모 호텔에서 자해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 전 수석은 이 호텔 17층 객실내 욕실에서 흉기로 자신의 왼쪽 손목을 2차례 그어 길이 7㎝, 깊이 1㎝가량의 상처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전 수석이 욕실에서 오랫동안 나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한 수행비서가 욕실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발견해 호텔 프런트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호텔 소속 간호사가 급히 객실로 올라가 지혈 등 응급조처를 했고, 현 전 수석은 이어 곧바로 출동한 119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 전 수석은 현재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전 수석은 이날 오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됐다는 소식을 듣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호텔 방에서는 양주와 맥주 등 술병이 다수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9: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