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검찰, 현기환 수뢰혐의 구속영장 청구…현기환은 자해(종합2보)

자해한 현기환 치료 병원응급실
자해한 현기환 치료 병원응급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0일 자해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치료를 받는 부산 부산진구 개금백병원 응급실 모습. 검찰은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사건으로 현 전 수석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엘시티 비리 관련 뇌물수수, 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적용
현 전 수석, 호텔 방에서 2차례 자해, 생명에 지장없어…검찰 수사일정에 차질 불가피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민영규 오수희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깊숙이 개입하고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친박(친박근혜) 핵심인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그러나 현 전 수석은 부산의 한 호텔에서 2차례 자해하는 바람에 왼쪽 손목 인대가 손상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검찰의 수사일정에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 검찰, 현 전 수석 영장청구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30일 오후 7시께 뇌물수수, 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현 전 수석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기환 검찰조사 마치고 귀가 [연합뉴스 자료 사진]
현기환 검찰조사 마치고 귀가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검찰은 현 전 수석에게 엘시티 사업과 관련한 알선을 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하고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66·구속기소) 회장으로부터 수억원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적용했다.

수억원대 금품에는 이 회장 계좌에서 현 전 수석 계좌로 넘어간 거액의 수표와 상품권, 골프와 유흥주점 접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두 사람 간의 수표 거래를 직무연관성과 대가성이 있는 부정한 돈으로 판단해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

뇌물수수 혐의가 공무원에게 적용되는 점을 고려하면, 검찰은 현 전 수석이 국회의원 때(2008년∼2012년) 혹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근무할 때(지난해 7월∼올해 6월) 엘시티 사업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나서 그 대가로 이 회장에게서 거액을 받았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방위 로비 의혹 엘시티 이영복 구속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전방위 로비 의혹 엘시티 이영복 구속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검찰은 현 전 수석에게 알선수재 혐의도 적용했다.

알선수재죄는 공무원의 직무에 관해 알선행위를 하고 그 대가로 금품 등을 받은 사람에게 적용된다.

공무원이 아닌 사람이 공무원처럼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한 경우에도 적용된 판례가 많다.

현 전 수석이 포스코건설을 엘시티 사업에 시공사로 참여하도록 하거나 엘시티 시행사가 1조7천8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받는 데 개입하고 금품을 받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또 현 전 수석이 18대 국회의원일 때 이 회장으로부터 정치자금법에 규정된 방법 이외의 수법으로 돈을 받은 단서를 확보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현 전 수석을 소환해 12시간 동안 조사한 검찰이 추가 조사 없이 다음 날 바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현 전 수석의 혐의 입증에 필요한 물증과 정황 증거 등을 충분히 확보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현 전 수석은 검찰 조사에서 엘시티 사업에 개입하지 않았고, 금품 로비도 받지 않았다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 현 전 수석, 2차례 자해…인대손상으로 수술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현 전 수석은 30일 오전 1시께 부산 부산진구 모 호텔 17층 객실에서 커터칼로 자신의 왼쪽 손목을 그어 비교적 가벼운 상처가 났다.

수술실로 옮겨지는 현기환 전 수석
수술실로 옮겨지는 현기환 전 수석 (부산=연합뉴스) 30일 손목을 자해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부산 부산진구 개금백병원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사건으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 전 수석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6.11.30 [독자 제공=연합뉴스]
ccho@yna.co.kr

이어 이날 오후 6시를 전후해 객실 안 욕실에서 같은 곳에 다시 자해해 길이 7㎝, 깊이 1㎝가량의 상처를 입었다.

이 때문에 현 전 수석은 손목 인대가 손상돼 수술을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전 수석이 욕실에서 오랫동안 나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수행원이 오후 6시 30분께 문을 열고 들어가 피를 흘리고 있는 현 전 수석을 발견했다.

당시 욕실 바닥과 욕조에는 피가 흥건했다.

수행원은 곧바로 호텔 프런트에 전화했고, 지하 1층에 있던 간호사가 급히 17층으로 올라가 침대에 누워 있는 현 전 수석을 발견해 지혈한 뒤 붕대를 감는 등 응급처치를 했다.

이때 현 전 수석은 의식이 있었으며 상태를 묻은 간호사의 질문에 정상적으로 대답했다.

현 전 수석은 이어 호텔 측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다.

자해한 현기환 치료 병원응급실
자해한 현기환 치료 병원응급실(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0일 자해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치료를 받는 부산 부산진구 개금백병원 응급실 모습. 검찰은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사건으로 현 전 수석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016.11.30
ccho@yna.co.kr

현 전 수석은 29일 오후 11시 30분께 다른 사람 이름으로 이 호텔에 체크인했고, 애초 1박하기로 돼 있었지만 하루 더 투숙했다고 호텔 측은 설명했다.

현 전 수석은 29일 오전 10시 엘시티 비리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12시간 넘는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뒤 오후 10시께 검찰청 문을 나섰다.

이 일로 상당히 낙담한 현 전 수석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현 전 수석이 묵은 호텔 방 테이블에는 양주병과 맥주병이 다수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검찰은 애초 다음 달 2일 부산지방법원에서 현 전 수석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할 계획이었지만, 현 전 수석의 자해로 수사일정에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22: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