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엔 대북제재> 결의장에 처음 나타난 반기문…"북한은 안보 위협(종합)

반 총장 "대북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환영"
반 총장 "대북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환영"(유엔본부 AP=연합뉴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 2321호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후 연설하고 있다. 반 총장은 이날 연설에서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며 "국제사회가 단결된 모습을 유지하는 것이 한반도의 안보 위협을 제거하는 데 중요하다"고 밝혔다.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환영…북한, 추가도발 삼가야"
평화적이고 외교적이며 정치적인 해결책도 강조

(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30일(현지시간)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안 2321호를 환영하면서 북한에 추가도발을 자제할 것을 다시 촉구했다.

반 총장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보리가 결의안을 채택한 직후 발언을 통해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 국제사회가 단결된 모습을 유지하는 것이 한반도의 안보 위협을 제거하는 데 중요하다"고 밝혔다.

10년째 유엔 사무총장직을 수행중인 반 총장이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안보리가 결의안을 채택하는 자리에 나온 것은 처음이며, 발언한 것도 역시 이전에는 없었다.

반 총장 취임이후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과 관련해 안보리가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이번이 5번째이다.

유엔 관계자는 반 총장의 요청에 따라 이날 회의에 함께 했다고 전했다.

반 총장은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실험을 "우리시대 평화를 압박하는, 가장 오래 지속하는 안보 위협 중 하나"로 표현했다.

그는 북한이 올해 2번의 핵실험을 하고 최소 25번의 탄도미사일 실험을 했다는 사실을 언급한 뒤 "북한이 군사적인 측면에서 핵 능력을 추구하는 데 기술적인 발전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반 총장은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표적'(targeted) 제재를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날 제재는 명확하고 단결된 국제사회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반 총장은 "제재는 이행될 때에만 효과가 있다"면서 유엔 회원국이 적극적으로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그는 "제재는 지속적인 평화와 안보를 위한 종합적인 전략에 기반해야 한다"면서 평화적이고 외교적이며 정치적인 해결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특히 이란 핵 협상 타결을 예로 들면서 "외교적인 해결책은 의지가 있으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어려움에 처해 있는 북한 주민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도주의적인 지원과, 심각하게 유린되는 북한의 인권에 대한 관심도 촉구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AF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04: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