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트럼프, 므누신 재무장관-윌버 상무장관 지명…월가인사 줄발탁

므누신, 골드만 삭스 출신으로 3번째 재무장관…공직 경험 없어
로스, 한국 IMF 때 구조조정 관여…채권 헐값인수 막대한 이익도
상무부 부장관엔 토드 리케츠…대선땐 월가 맹비난 vs 당선후엔 중용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 출신의 스티븐 므누신(53)을 재무장관, 윌버 로스(78)를 상무장관 후보로 각각 공식 지명했다.

또 시카고 컵스 소유주이자 공화당의 큰손인 토드 리케츠를 상무부 부장관에 낙점했다.

트럼프 정권인수위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의 인선 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초대 내각 재무장관 내정자 스티븐 므누신
도널드 트럼프 초대 내각 재무장관 내정자 스티븐 므누신[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당선인은 보도자료에서 "스티브 므누신은 세계적 금융가이자 은행가, 사업가"라면서 "수백만 개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역동적이고 발전적인 경제개발 계획을 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특히 "전문성과 성장 위주의 아이디어로 볼 때 그는 재무장관에 딱 맞는 이상적인 후보"라면서 "그는 인디맥 뱅크를 16억 달러에 인수해 매우 전문적으로 경영한 뒤 34억 달러에 되팔았는데 그는 바로 내가 나의 내각에 원하는 그런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로스 상무장관 지명자에 대해서는 "그는 미국 제조업의 대변자로, 기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을 아는 인물"이라면서 "더욱 중요한 것은 그가 내가 만나 본 사람 중 가장 위대한 협상가 중 한 명이라는 점"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또 "우리는 함께 특별이익 단체와 맞붙고 미국인의 일자리를 옹호해 나갈 것"이라면서 "윌버 로스는 노동자 가정을 위해 세금을 감면할 줄 알고, 또 우리나라가 상당한 성장이 필요한 이 시점에 경제가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부담스러운 정부 규제를 완화하고 미국의 에너지 자원(규제)을 풀 줄 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모두 월가 출신으로, 로스 내정자는 29억 달러(약 3조4천억 원), 므누신 내정자는 4천600만 달러(537억 원)의 재산을 각각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므누신 내정자의 경우 행크 폴슨(조지 W 부시 정권), 로버트 루빈(빌 클린턴 정권)에 이어 골드만삭스 출신 인사로는 세 번째 재무장관에 오르는 기록도 갖게 됐다.

므누신 내정자는 트럼프 선거캠프에서 금융위원장을 지낸 인물로 정부 경험은 전혀 없다.

예일대 졸업 후 골드만삭스에 들어가 금융계에 입문했으며 골드만삭스에서 17년간 일한 뒤 2002년 헤지펀드 회사인 '듄 캐피널 매니지먼트'를 창립했다. 할리우드 영화 투자에도 관심을 보여 흥행작인 '엑스맨'과 '아바타'에 자금을 지원했다.

므누신 내정자가 대출 회사인 '원웨스트'의 회장을 맡았을 당시 일부 고객에게 부적절한 대출을 하고 소수인종 지역 거주민들에게 불법 대출을 한 의혹을 받기도 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트럼프 정부 초대 내각 상무장관 내정자 윌버 로스
트럼프 정부 초대 내각 상무장관 내정자 윌버 로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 내정자는 1970년대 후반 글로벌 투자은행 로스차일드에 들어가면서 금융계에 입문했다. 그는 24년간 이 회사에 재직하면서 파산·구조조정 부문을 이끌다 회장까지 올랐다.

로스 내정자는 자신의 이름을 딴 사모투자펀드 'WL 로스 & 컴퍼니'를 운영하면서 '기업 사냥꾼', '파산의 왕'(king of bankruptcy)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으며, 뉴저지 주(州) 애틀랜틱 시티에 있는 트럼프 당선인의 카지노가 도산을 피할 수 있도록 도운 인연이 있다.

그는 특히 1997년 말 한국의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국제 채권단과의 협상 자문 및 중재역을 맡았으며 위기극복 후 한국 정부로부터 공로표창을 받아 한국에도 잘 알려져 있다.

로스 내정자는 당시 한라그룹 등 주요 기업 구조조정 작업에도 관여했고, 한국산업은행 채권 헐값인수 등을 통해 막대한 이익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당선인은 리케츠 상무부 부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는 "금융산업에 독보적인 지식을 갖고 있는 엄청나게 성공한 사업가"라면서 "정부의 낭비를 줄이고 간소화함으로써 정부가 미국인들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초대 내각 상무부 부장관에 내정된 시카고컵스 구단주 토드 리케츠
도널드 트럼프 초대 내각 상무부 부장관에 내정된 시카고컵스 구단주 토드 리케츠[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당선인은 이번 인선과 관련해 월가 인물을 중용했다는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월가와 워싱턴 정가 간의 결탁 및 부패 고리를 신랄하게 비판하며 인기몰이를 했으며, 이를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을 공격하는 주요 포인트로 삼기도 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최근 초갑부들로 꾸려진 트럼프 내각의 내정자들을 소개하면서 '가질리어네어(초갑부)들로 이뤄진 트럼프 팀'(Trump's team of gazillionaires)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폴리티코는 트럼프 당선인이 게리 콘(56) 골드만삭스 그룹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도 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콘 사장은 현재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산관리국(OMB)은 백악관의 최대 조직으로 예산 문제를 총괄하는 요직 중 요직으로, 발탁될 경우 트럼프 정부의 예산정책을 주무르게 된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02: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