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질 스타인, 미시간에도 '대선 재검표' 신청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대선 재검표 운동에 나선 질 스타인 전 녹색당 대선후보가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에 이어 미시간 주(州)에도 재검표를 신청했다.

이로써 스타인은 전자개표 기기 조작과 해킹 의혹을 제기한 3개 주에 대한 재검표 신청을 완료됐다.

스타인 측은 30일(현지시간) 미시간에 대선 투표 결과를 '수(手)개표' 방식으로 다시 검표할 것을 신청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AP통신은 미시간 재검표 작업이 이르면 다음 달 2일부터 진행된다고 전했다.

미시간에서는 480만 명의 유권자가 투표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1만704표 차이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승리했다.

앞서 질 스타인은 이들 3개 주 재검표에 필요한 제반 비용 조달을 위해 온라인으로 성금 모금을 진행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667만 달러가 모여, 2차례 상향 조정된 목표치 700만 달러에 근접했다.

위스콘신 주 선거위원회는 지난 25일 스타인의 요청을 받아들여 금주 중 재검표에 착수하기로 했다. 재검표는 법정 시한인 내달 13일까지 마쳐야 한다.

클린턴 측은 3개 주 재검표 과정을 참관하기로 했다.

그러나 트럼프 당선인 측에서는 사실상 대선 불복 행위라고 발끈하며, 덮기로 했던 '이메일 스캔들'을 재수사해 클린턴을 기소해야 한다는 격앙된 목소리가 나왔다.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선거인단의 과반(270명)을 크게 웃도는 306명을 확보했으나, 클린턴은 232명을 얻는데 그쳤다.

만약 트럼프 당선인이 승리한 이들 3개 주(선거인당 46명)에서 승부가 뒤집힌다면 트럼프 당선인은 260명, 클린턴은 278명을 차지하게 돼, 백악관의 주인이 바뀌게 된다.

그러나 미 언론은 물론 민주당에서도 재검표를 통한 당락이 뒤바뀔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美 대선 재검표 운동에 나선 질 스타인 전 녹색당 대선후보 [AP=연합뉴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04: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