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올해 대형마트 매출 '효자상품'은 식품·주류

[연합뉴스 자료사진]
온라인몰 '최저가 경쟁' 효과…매출신장 1위는 유아완구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올해 국내 대형마트의 매출을 주도한 상품은 주류와 과자, 돈육 등 식품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이마트와 롯데마트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매출을 종합한 결과, 상위권을 차지한 것은 대부분 식음료였다.

돼지고기 등 축산제품, 즉석조리 델리 제품, 과자류의 매출 신장세가 호조를 보인 데 비해 화장품, 커피/차, 유제품 등은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이마트의 오프라인 점포 매출 순위를 보면 주류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했고, 과자, 화장품, 우유/요구르트, 즉석조리 델리, 제지, 외식(푸드코트), 돈육, 완구, 커피/차 등이 상위 10위를 차지했다.

매출 신장률에서는 주류(5.9%), 과자류(5.1%), 즉석조리 델리(8.4%), 푸드코트(8.3%), 돈육(6.5%) 등이 호조를 보였고, 화장품(-3.7%), 우유/요구르트(0.7%), 커피/차(0.0%) 등은 부진했다.

특히 치킨, 초밥, 김밥, 각종 구이류 등 대형마트에서 직접 조리한 상품들로 구성된 즉석조리 델리 상품군의 매출 신장세가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롯데마트의 점포 매출 순위 1위는 축산물이 차지했다. 과일, 대용식(라면·통조림 등), 과자류, 푸드코트, 채소, 완구, 유제품, 커피/음료, 가정간편식 등이 뒤를 이어 전반적으로 신선식품이 강세를 보였다.

이마트의 경우 푸드코트의 매출 순위가 지난해 9위에서 올해 7위로 뛰어올라 전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롯데마트 역시 최근 몇 년 동안 푸드코트의 매출은 꾸준한 신장세를 보였으나, 올해 월드컵점과 구로점 등 대형 점포가 리뉴얼에 들어가면서 작년보다 1.3% 감소했다.

매출 성장세가 큰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업계의 '최저가 경쟁'이 제품군 매출 순위 변동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마트몰의 올해 매출 순위를 보면 음료, 제지, 과자, 커피/차, 분유/이유식, 우유/요구르트, 쌀, 냉동 가정간편식, 세제, 신선 가정간편식 등의 순이었는데, 이 가운데 '최저가 상품'으로 내걸었던 분유/이유식의 매출은 작년보다 63.2%나 증가하며 순위가 9위에서 5위로 상승했다.

이밖에 냉동 가정간편식(37.1%), 과자(24.1%), 신선 가정간편식(22.4%) 등의 신장세가 두드러졌다.

한편 이마트 온·오프라인 통합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았던 상품군은 유아완구로 98.5%나 늘었고, 올여름 폭염으로 인한 에어컨 판매 증가로 세탁기/에어컨 매출도 50.0%나 증가했다.

이마트는 결혼이 늦어지고 출산율이 낮아지면서 아기 1명을 위해 부모는 물론, 조부모, 삼촌, 이모, 고모 등 주변 어른들이 지갑을 여는 '8포켓' 현상때문에 유아완구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mange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6: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