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근육량 적을수록 대장종양 위험 높다…"최대 1.6배"

강북삼성병원, 대장내시경 수검자 8만여명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근육량이 적은 사람일수록 대장에서 용종이나 암 등의 종양이 발견될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윤숙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8만1천885명을 대상으로 근육량과 대장종양 유병률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소화기내과'(clinical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장기주변에 붙은 근육을 제외한 근육량을 나타내는 골격근량(SMI)에 따라 대상자를 4개 그룹으로 나눴다.

이후 골격근량이 가장 많은 그룹을 기준으로 나머지 3개 그룹에서 대장종양이 발견될 위험을 나이, 흡연상태, 가족력 등의 변수가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보정해 비교했다.

남성의 경우 골격근량이 가장 적은 그룹의 대장종양 유병률이 골격근량이 가장 많은 그룹보다 1.4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골격근량이 두번째, 세번째로 적은 그룹의 대장종양 위험은 각각 1.24배, 1.12배 증가했다.

특히 발견된 용종의 크기가 1㎝ 이상이고 암으로 빠르게 진행할 가능성이 큰 경우만을 따로 분석한 결과, 골격근량이 가장 적은 그룹의 대장종양 유병률이 골격근량이 가장 많은 그룹보다 1.64배 높았다.

여성 역시 근육량이 적을수록 대장종양 유병률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골격근량이 가장 적은 그룹의 대장종양 위험은 골격근량이 가장 많은 그룹보다 1.1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골격근량이 두번째로 적은 그룹은 대장종양 유병률이 1.15배, 세번째로 적은 그룹은 1.05배 증가했다.

정윤숙 교수는 "근육량 감소와 대장종양 발생은 인슐린 저항성, 만성 염증, 신체활동 부족 등의 공통적인 요인을 가진다"며 "이번 연구는 근육량이 적은 사람일수록 대장에 종양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결론적으로 근육량을 높이면 대장암 등 대장에서 생기는 종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운동을 꾸준하게 하는 등 적정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대장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근육량 적을수록 대장종양 위험 최대 1.6배 증가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6: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