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본회의장으로 옮겨온 '퇴진 해법' 공방…여야 4당 백가쟁명

여야대화
여야대화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정갑윤 의원이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홍익표 "하루라도 빨리 탄핵"…하태경 "사퇴시한 합의해야"
김경진 "하야 요구 결의안 처리"…이정미 "흔들림 없는 야권공조"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서혜림 현혜란 기자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야권의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발된 1일 국회 본회의장에선 법안 처리를 마치고 여야 의원들의 '본게임'이 벌어졌다.

새누리당 3명, 더불어민주당 2명, 국민의당 2명, 정의당 1명 등 여야 4당 의원들이 번갈아가며 5분 자유발언대 마이크를 잡았다. 공통 주제는 박 대통령 거취였다. 국민 여론을 반영하듯 박 대통령이 조기 퇴진해야 한다는 총론은 일치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을 과연 언제, 어떻게 퇴진시키는게 효과적인지를 놓고 각론에서 팽팽히 맞섰다.

이날 탄핵안 발의를 당론으로 채택했으나 본회의 직전 세 야당 대표의 협상 끝에 발의가 일단 유보된 민주당 의원들은 조속한 탄핵안 발의·표결로 정면 돌파하자는 주장을 폈다.

홍익표 의원은 "국정 공백이 국민에게 불안을 주는 게 아니라, 무능력·무자격자 박 대통령이 국정을 운영하는 게 국민에 더 큰 불안과 고통을 주는 것"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박 대통령의 권한을 정지시키고 탄핵 절차에 들어가는 게 광화문 광장과 전국 방방곡곡에서 촛불을 들고 나선 국민의 염원을 받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표창원 의원도 "대통령 박근혜는 범죄 피의자다. 그것도 국가 권력을 사유화해서 사인(私人)들의 호주머니에 국가 세금을 털어 넣은 가장 질 나쁜 범죄자"라며 "여론조사 결과 80% 이상의 국민이 즉시 박 대통령을 탄핵하라고 요구하는데, 지금 국회는 무엇을 하고 있나"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반면, 박 대통령이 내년 4월 30일까지 물러나야 한다는 데 당론을 모은 새누리당 의원들은 하야 시한을 서둘러 합의하는 게 여야 공통의 목표인 박 대통령 퇴진에 이르는 지름길이라고 맞섰다.

하태경 의원은 "탄핵과 헌법재판소를 거쳐 둘러가는 길이 아니라, 직진할 수 있는 길(사퇴 시한 합의)이 열렸는데, 왜 그걸 걷어차느냐"며 "야당도 사퇴 날짜를 정하고 협상해 (4월 말과의) 중간 시점으로 날짜가 정해지면 대통령은 물러나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안상수 의원도 "탄핵은 합법적 절차지만, 헌재 심판 과정에서 확실한 로드맵이 단정될 수 없어 불확실한 상황을 가중할 수 있다"며 "국회가 대통령 퇴임 날짜를 정하고,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해 국정을 관리하도록 하고, 개헌을 하든 현행 헌법대로든 대선을 치르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억울함'과 '진정성'을 역설했다. 이날 탄핵안 발의에 반대한 것은 새누리당 의원들을 더 설득해 탄핵안의 가결 가능성을 확보하려는 것이지, 탄핵 반대로 돌아선 게 결코 아니라는 것이다.

김경진 의원은 "국민의당 38명의 의원은 전원 탄핵에 대해 찬성하고 있다"면서도 "탄핵안이 일단 표결에 들어가면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에선 섣불리 표결에 들어가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사퇴 시한의 '마지노선'을 밝히는 동시에 국회에서 하야 요구 결의안을 통과시키면 곧바로 하야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새누리당은 내년 4월까지 대통령 퇴진 시기를 늦추고 개헌까지 하면 불가능한 차기 권력을 나눠 가질 수 있겠다는 망상에 사로잡혀 있다"고 지적하면서 "야당이 여기서 분열하면 무능하고 무기력한 야당에 대한 손가락질을 피할 수 없다. 흔들림 없는 야권공조가 탄핵 가결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
정의당 이정미 의원
정의당 이정미 의원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21: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