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연합뉴스TV 제공]
전체 계약고 16조3천억원…1년3개월 새 57.6%↓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전업 투자자자문사의 전체 계약고가 급감하고 절반 이상은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들이 자체 투자역량을 확충하면서 전업 투자자문사의 일감이 줄었기 때문이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159개 전업 투자자문사의 총 계약고(자문·일임)는 16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6월 말(38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1년3개월 만에 -57.6% 급감한 것이다.

올해 6월 말(17조8천억원)과 비교해도 8.4% 감소한 수준이다.

기관투자자의 계약 해지로 1조8천억원이 줄고 기존 4개사가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전환하는 바람에 5천억원이 더 감소했다.

그러나 올 3분기(7~9월)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은 146억원으로 전 분기(136억원) 대비 10억원 증가했다.

계약고 감소로 영업수익이 26억원 줄어든 가운데 고유재산운용손실을 77억원, 영업비용을 68억원 줄인 영향이다.

일거리가 줄었지만 비용을 줄여 손익을 맞춘 것이다.

순이익이 증가함에 따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9%로 소폭 상승했다.

159개 투자자문사 중 절반을 넘는 88곳(55.3%)은 올 3분기에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적자 기업 수는 그나마 전 분기(89곳)와 비교하면 1곳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업 투자자문사의 영업실적이 소폭 개선됐지만 계약고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절반 이상이 적자에 허덕이는 등 수익기반이 취약하다"며 "재무와 손익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