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국편, 국정교과서 집필진 일부 신변보호 요청

[연합뉴스 TV 제공]

(세종·서울=연합뉴스) 황희경 임기창 기자 = 국사편찬위원회(국편)가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 일부의 신변보호를 경찰에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교육부와 경찰에 따르면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을 주관한 국편은 집필진 명단이 공개된 지난달 28일 집필진 5명을 대상으로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편이 집필진 공개 당시 만일 상황에 대비해 집필진 신청을 받아 국편 관할 경찰서인 과천경찰서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편으로부터 요청을 접수한 경찰은 전체 집필진 31명 중 신변보호를 희망한 5명을 대상으로 집필진 공개 당일부터 신변보호를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변보호 요청을 받은 뒤 대상자들의 거주지 관할 경찰서에 통보해 순찰을 강화하는 등 조치했다"며 "지금까지 특별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건국대학교 학생들은 30일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으로 참여한 것으로 밝혀진 학교 교수들을 비판했다.

건국대 학내 진보성향 학생모임인 '노동자연대 건국대모임'은 이날 성명을 통해 역사교과서 집필에서 한국 근대사 부분과 세계사 부분에 참여한 이 대학 교수 2명을 비판했다.

또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천안 학부모회 등 단체 관계자들은 30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지역 모 고교 교장과 교사가 교과서 집필진에 포함됐다며 국정교과서 폐기와 함께 집필 당사자들의 사과를 촉구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21: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