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검찰, 현기환 수십억원 불법수수 혐의 추가 확인(종합)

현기환 전 수석 영장실질심사
현기환 전 수석 영장실질심사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손목을 자해하고 병원치료를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일 법원의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부산지법에 들어가고 있다. 2016.12.1 ccho@yna.co.kr
이영복과 건설업자 간 금전 거래 알선 후 거액 수수 혐의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검찰이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돼 1일 구속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영복(66·구속기소) 회장과 지인 간 금전 거래를 알선해주고 대가를 챙기는 등의 수법으로 30억원 이상을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새로 확인했다.

검찰과 건설업계에 따르면 현 전 수석은 지난해 부산 문현금융단지 2단계 건축공사 시행을 맡은 자신의 친구 S씨로부터 사업자금이 부족하다는 얘기를 듣고 이 회장에게 "문현금융단지 내 복합건물 공사를 맡은 친구에게 자금을 빌려주라"고 부탁했다.

이 회장은 거액의 수표를 현 전 수석을 통해 S씨에게 건넸는데, 이 과정에서 현 전 수석이 10억원 정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검찰이 확인했다.

휠체어 링거 꽂은 현기환 영장심사
휠체어 링거 꽂은 현기환 영장심사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손목을 자해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휠체어를 타고 부산지법에 들어가고 있다. 2016.12.1
ccho@yna.co.kr

S씨는 현 전 수석을 통해 이 회장에게서 빌린 돈으로 자금난을 해결했으며, 금전 거래를 알선해준 대가로 현 전 수석에게 10억원 정도를 현금으로 건넸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기환 전 수석 영장실질심사
현기환 전 수석 영장실질심사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손목을 자해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일 법원의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부산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2016.12.1 ccho@yna.co.kr

S씨는 실제 빌린 돈보다 10억원 정도 금액을 부풀린 차용증을 써서 이 회장 측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S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현 전 수석의 혐의 입증에 필요한 진술을 충분히 확보했고, 해당 공사와 관련한 공공기관 등지를 압수수색해 공사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문현금융단지 2단계 공사는 1만2천여㎡ 땅에 지상 36층과 49층짜리 건물 2개 동의 복합건물(건축면적 18만3천여㎡)을 짓는 것으로 시행사 자금난으로 상당 기간 지연돼 오다가 지난해 8월 말 착공했다.

해당 건물들에는 오피스텔과 호텔, 상업시설, 뮤지컬 전용 극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검찰은 현 전 수석이 이 회장과 다른 지인 간의 금전 거래를 알선해주고 거액을 챙긴 혐의도 포착했으며, 이런 수법으로 현 전 수석이 불법 수수한 금액이 30억원대인 것으로 보고 있다.

귀가하는 현기환 전 수석
귀가하는 현기환 전 수석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후 부산지검에서 13시간 가량 조사를 마치고 굳은 표정으로 귀가하고 있다. 2016.11.29
ccho@yna.co.kr

검찰은 당초 2일로 예정됐던 현 전 수석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당긴 1일 진행하려고 병원에 입원해 있는 현 전 수석을 강제구인하면서 "구속영장에 쓴 범죄사실과 다른 중대한 범죄 혐의를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현 전 수석에게 수십억원대 알선수재 혐의를 추가하고, 2일부터 현 전 수석을 상대로 S씨 진술 내용 등을 들이밀면서 관련 혐의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 전 수석은 "사업을 하는 지인이 자금융통에 어려움을 겪어 이 회장과 금전 거래를 할 수 있게 해준 것으로 기억한다"며 "부정한 돈을 받은 사실이 없으며, 지인이 빌린 돈을 상환한 것으로 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수사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7: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