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엔 대북제재> 北, 유엔 안보리 2321호 채택에 "전면 배격" 반발

[연합뉴스TV 제공]
외무성 대변인 담화 발표…"강력한 대응조치 불러올 것"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5차 핵실험을 응징하기 위한 대북제재 결의 232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일 담화를 통해 "유엔 안보리가 지난 9월에 진행된 우리의 핵탄두 폭발시험을 걸고 드는 제재 결의를 조작해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이는 미국의 손탁(손아귀)에 놀아나는 유엔 안보리가 자기의 권능을 벗어나 우리 공화국의 자위권을 부정한 또 한 차례의 월권행위, 주권침해행위"라고 비난했다.

또 핵실험이 '자위적 조치'라는 북한의 그간 주장을 반복하면서 유엔 안보리가 국방력 강화 조치와 같은 주권국가의 자위권 행사를 금지할 그 어떤 권한도 없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하는 한·미·일 3개국 대사
기자회견 하는 한·미·일 3개국 대사 (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대북제재결의안을 채택한 직후 한국과 미국, 일본대사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벳쇼 고로 일본대사, 서맨사 파워 미국대사, 오준 한국대사.

이어 "유엔 헌장과 그 어느 국제법전에도 핵실험이 국제평화와 안전에 위협으로 된다고 규제한 것이 없다"며 "유엔 상임이사국들을 포함한 많은 나라가 진행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그간 안보리가 금지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가 택한 정의의 길로 더욱 힘있게 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전면부정한 이번 제재 결의 조작은 우리의 보다 강력한 자위적 대응조치를 불러오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지난달 30일 15개 이사국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지난 9월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을 응징하기 위한 대북제재 결의 2321호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바 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1 23: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