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또 "세계화 역류 반대"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앞으로 1년간 독일의 G20(주요 20개국) 순회의장국 수임을 선언하며 세계화 역류를 경계하는 메시지를 다시 한 번 내놓았다.

메르켈 총리는 1일(현지시간) 독일이 G20 순회의장국을 맡게 된 것을 기념하는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오는 7월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는 세계 경제 안정화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책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독일 총리(EPA=연합뉴스)
메르켈 독일 총리(EPA=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이어 "세계화 역류는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사람을 우선하는 형태로 세계화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언급은 신자유주의 세계화가 가져온 양극화와 불평등 심화를 경계하는 '인간의 얼굴을 한' 세계화로의 보정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나아가 "고립(주의), 새로운 민족주의, 보호무역주의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독일 일부 언론은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출현에 따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는 어느 때보다 중요한 국제외교 무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메르켈 총리가 기후변화 이론을 불신하는 트럼프 당선인과 함께 G20 차원에서 의미 있는 기후변화 대책을 논의하려 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G20 정상회의 멤버는 아르헨티나, 호주, 브라질, 중국, 독일, 프랑스, 영국, 인도,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멕시코,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한국, 터키, 미국, 유럽연합(EU)이다.

한편, 메르켈 총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더불어 지난달 16일 독일의 한 경제주간지에 발표한 공동기고문을 통해 "세계화 이전으로 돌아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고, 지난달 23일 의회 연설에서도 다자주의 세계화를 지지하며 미국과 EU가 협상 중인 범대서양무역투자동반자협정(TTIP) 등 자유무역을 강력히 옹호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1: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