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전북 최강희 감독, 아시아 올해의 감독상 수상

 최강희 감독
최강희 감독전북 현대 최강희(오른쪽) 감독이 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C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이 아시아 최고 명장 자리에 올랐다.

최강희 감독은 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최 감독은 후보에 오른 일본 올림픽대표팀 데구라모리 마코토 감독, 일본 19세 이하 대표팀 우치야마 아쓰시 감독을 누르고 영예를 얻었다.

한국 지도자가 이 상을 받은 건 2013년 FC서울을 이끌던 최용수 감독(현 장쑤 쑤닝)이후 3년 만이다.

1998년 수원 삼성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처음 시작한 최강희 감독은 23세 이하 대표팀 코치, 국가대표 코치를 거쳐 2005년 시즌 중 전북 현대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최 감독은 그해 축구협회(FA)컵에서 우승을 이끌었고, 이듬해 AFC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오르며 명장의 반열에 올랐다.

2009년, 2011년 리그 우승을 거둔 뒤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해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끌었다.

이후 전북으로 돌아온 최강희 감독은 2014년, 2015년 우승을 차지했고, 올해엔 AFC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며 이 대회 처음으로 두 번 우승한 첫 감독이 됐다.

2003년 시작된 AFC챔피언스리그에서 한 명의 감독이 두 번 우승을 차지한 사례는 최 감독밖에 없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1: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