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터키 총리 "대통령제 개헌 국민투표, 내년 초여름 예상"

야당대표와 회동 뒤 기자회견…"조기총선 계획은 없어"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가 대통령에 권한이 집중되는 '제왕적 대통령제'로 권력구조를 바꾸기 위한 개헌 국민투표를 내년 초여름에 시행할 계획이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총리는 1일 야당 민족주의행동당(MHP) 대표와 만난 후 기자회견에서 "정의개발당(AKP)은 MHP와 마지막 검토를 한 후 다음 주에 개헌안을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터키, 내년 초여름 '대통령제 개헌' 국민투표 예상
터키, 내년 초여름 '대통령제 개헌' 국민투표 예상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일 앙카라에서 자치단체장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번 개헌안은 현재 의원내각제인 정부구조를, 미국이나 한국과 같은 대통령 중심제로 바꾸는 내용이 핵심이다.

또 외신 보도에 따르면 2019년 대선 당선인을 기준으로 재임이 가능한 조항이 담겨,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2029년까지 재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 헌법 아래서 대통령은 군과 정보당국 수장, 고위 관료, 대학총장뿐만 아니라 사법부 최고위직을 임명하는 권한도 틀어쥐게 된다.

개헌안은 의회 표결에서 3분의 2 이상, 즉 367표 이상이면 확정되고, 60% 이상 331표 이상이면 국민투표에 부쳐진다.

개헌을 추진하는 AKP(316석)와 이를 지지하는 MHP의 의석을 합치면 356석으로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의할 수 있다.

MHP의 데블렛 바흐첼리 대표는 AKP로부터 부통령직을 약속받았다는 소문이 퍼져 있다.

터키, 내년 초여름 '대통령제 개헌' 국민투표 예상
터키, 내년 초여름 '대통령제 개헌' 국민투표 예상 1일 앙카라에서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가 데블렛 바흐첼리 민족주의행동당(MHP) 대표와 만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국민투표는 의회 표결로부터 60일 후 치러진다.

이을드름 총리는 "이런 일정을 고려하면 내년 초여름에 국민투표를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을드름 총리는 또 "(개헌을 추진한다고 해서) 조기총선을 실시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제1야당인 '공화인민당'(CHP)과 쿠르드계를 대변하는 '인민민주당'(HDP)은 대통령제 개헌에 반대하고 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1: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