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WP "트럼프, 국방장관에 매티스 낙점…내주초 공식 발표"

걸프전·아프간전·이라크전 참전한 '미친 개' '살아있는 해병의 전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일(현지시간) 국방장관에 제임스 매티스 전 중부군사령관을 낙점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직설적 화법 탓에 '미친 개'(Mad Dog)와 '수도승 전사'(Warrior Monk)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매티스 전 사령관은 '한국전 이후 미국이 낳은 가장 위대한 전투 지휘관' 등으로 불리며 여야를 넘나들어 호평받는 인물이다.

공식 발표 시점은 내주 초가 될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그를 국방장관에 공식 지명하면 새 미국 행정부의 안보라인은 대체로 강경파가 장악하게 된다.

평생 독신으로 살아온 66세의 매티스 전 사령관은 사병에서 4성 장군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베트남전이 한창이던 1969년 해병대에 사병으로 자원입대했으며 전역 후 센트럴 워싱턴대 학군단(ROTC)을 거쳐 1972년 소위로 임관한 데 이어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이라크 전쟁에서 여러 공훈을 세웠다.

이후 제1 해병원정군 사령관과 중부사령관 등을 역임하는 등 43년간 해병으로 복무해 '살아있는 해병의 전설'로 통한다.

도널드 트럼프와 면담한 제임스 매티스 전 중부군사령관
도널드 트럼프와 면담한 제임스 매티스 전 중부군사령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버락 오바마 정권의 이란 핵협상을 반대해 강경파로 분류되지만, 지속적인 미국의 개입을 옹호한다는 면에서 트럼프와 같은 고립주의자는 아니라는 평가를 받는다.

독서광으로 손자병법의 문구까지 외워 인용한다고 한다.

현역 은퇴 후 7년이 지나야 국방장관이 될 수 있는 현행 규정이 2013년에 퇴역한 그의 국방장관행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지만, 트럼프 당선인은 매티스 전 사령관을 결국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티스 전 사령관이 국방장관이 되기 위해서는 이 조항의 '면제법'이 의회를 통과해야 한다.

그는 트럼프와 최근 면담 시 "고문보다는 담배 한갑과 한두 잔의 맥주로 협조를 끌어내는 게 낫다"는 논리로 고문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을 바꾸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당선인과 마찬가지로 북한 정권을 이란 정권처럼 위험하고 신뢰할 수 없는 존재로 인식하고 있으며 2013년 상원 청문회에서 아시아·태평양 역내 동맹을 지지하고 역내 주둔 미군의 확대를 주장했다.

또 중국이 남중국해와 여타 지역에서 공격적 행보를 이어간다면 중국을 견제할 정책도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에 대해서는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후보 집권시 국방장관 0순위로 거론된 미셸 플루노이 전 국방부 차관도 "존경받는 군사적 사상가"라고 평하는 등 여야는 물론 언론의 평가가 매우 후하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6: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