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CJ CGV, 할리우드와 손잡고 스크린X 영화 제작

에릭 브레빅 감독 '위킬데스' 내년 하반기 개봉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순수 국내 기술로 세계 최초로 개발된 다면(多面) 상영기술 '스크린X'가 할리우드 영화에도 적용된다.

스크린X는 메인 화면 외에 극장 좌우 벽을 활용해 삼면으로 상영되는 방식이다.

CJ CGV는 2일 CGV용산 스크린X관에서 '2016 하반기 CGV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을 열고 할리우드 제작사와 손잡고 할리우드 영화 '위 킬 데스(We Kill Death)'를 스크린X 방식으로 제작한다고 2일 밝혔다.

국내와 중국 영화가 스크린X로 제작된 적은 있지만, 할리우드 영화에 스크린X 방식이 적용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번 작품은 일반영화에 스크린X로 후반 작업만을 거치는 방식이 아니라 기획과 시나리오 단계서부터 스크린X 방식이 적용되는 최초의 상업영화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CGV 측은 설명했다.

삼면 스크린을 고려한 시나리오 작업부터 쓰리캠 카메라로 270도 화각을 담는 촬영까지 스크린X 상영시스템에 맞게 이뤄진다.

'위 킬 데스'는 고층빌딩에 올라가 아슬아슬한 포즈로 인증샷을 찍는 스카이워커들의 위험천만한 도전기를 다룬 작품으로, 특수효과의 거장으로 불리는 에릭 브레빅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에릭 브레빅 감독은 2008년 데뷔작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를 연출한 감독으로, '토탈리콜', '맨 인 블랙', '진주만', '아바타' 등 할리우드 대표작들의 컴퓨터그래픽(CG) 작업을 총괄한 바 있다. 1인칭 시점의 영화 '하드코어 헨리'를 만든 알렉스 긴즈버그가 제작을 맡았다.

에릭 브레빅 감독은 "스크린X라는 새로운 영화 형식을 접한 순간 반드시 도전해보고 싶었다"면서 "'위킬데스'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에서 벌어지는 재난영화인 만큼 스크린X를 통해 초고층 빌딩 아래 펼쳐지는 도심 빌딩 숲 전경 등을 생생하게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고층빌딩과 크레인, 탑 등을 오르는 생생한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지난 4월 롯데월드타워에 잠입, 123층 꼭대기에서 인증사진을 남겨 화제가 됐던 비탈리 라스카로프와 바딤 막호로프를 캐스팅하고 촬영도 일부 맡길 예정이다.

유튜브 스타인 머스탱 원티드, 고층 건물 위를 뛰어다니는 '프리러너'(free runner) 올레그 크리켓도 참여한다. 메인 캐스팅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 영화는 스크린 X방식과 일반 상영 방식이 함께 제작되며 내년 상반기 중 크랭크인 해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CGV는 '위킬데스' 제작을 계기로 기획 단계부터 참여하는 영화 제작을 늘리고 내년부터는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국가에 진출할 예정이다.

CGV 서정 대표이사는 "2020년까지 스크린X 상영관을 1천 개로 늘리고 할리우드를 포함해 연간 40여 편의 콘텐츠를 제작해 글로벌 라인업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스크린X는 한국, 중국, 미국, 태국 등 4개 국가에 107개관이 운영 중이다.

내년에는 할리우드 배우 맷 데이먼과 중국 장이머우 감독이 만든 '그레이트 월'을 비롯해 청룽 주연의 '쿵푸요가', 황정민·소지섭·송중기 주연의 '군함도' 등 한국과 중국의 상업영화들도 스크린X로 개봉한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