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삼성 낸드플래시 점유율 36.6%…2위 도시바와 최대격차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반도체 낸드플래시(NAND Flash) 시장에서 추격자인 일본 도시바와의 격차를 역대 최대 수준으로 벌렸다.

2일 반도체 전자상거래사이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37억4천400만달러(4조3천820억원)의 매출을 올려 점유율 36.6%를 기록했다.

도시바는 같은 기간 20억2천600만달러(2조3천710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19.8%의 점유율을 나타냈다.

삼성과 도시바의 격차는 전 분기 16.2%포인트에서 3분기에는 16.8%포인트로 커졌다.

삼성이 점유율을 0.3%포인트 끌어올린 반면 도시바는 0.3%포인트 떨어져 20% 아래로 내려갔기 때문이다.

지난 2012년 초 한때 0.1%포인트 차이까지 좁혀졌던 삼성과 도시바의 점유율 격차가 이같이 크게 벌어진 것은 역대 처음이다. 거의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격차다.

삼성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독주하는 것은 3차원(3D) V-낸드 적층 기술을 비롯해 첨단 낸드플래시 제품 양산력에서 경쟁업체들을 압도하기 때문이다.

D램익스체인지는 "삼성이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강력한 수요를 등에 업고 시장 리더의 지위를 유지했다"면서 "4분기에 시장 점유율을 더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저장되는 특성 덕분에 모바일 기기에 두루 쓰이고, 노트북 스토리지의 '대세'인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에도 들어간다.

삼성은 SSD와 eMMC(임베디드 멀티미디어 카드) 등 낸드플래시 주력 제품에서 월등한 경쟁 우위를 점하고 있다.

점유율 3위는 웨스턴디지털(17.1%)로 샌디스크를 합병한 효과 덕분에 전 분기 대비 매출을 26.7%나 늘렸다.

SK하이닉스[000660]는 점유율을 전 분기보다 0.1%포인트 높인 10.4%로 끌어올리면서 마이크론(9.8%)을 제치고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7: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