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부산시민, 미래 이슈로 지진·원자력 안전 꼽아

부산과학기술평가원 조사…환경분야 문제의식 높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민은 앞으로 10년간 삶에 큰 영향을 미칠 이슈는 지진, 원자력, 기후변화 등 환경적 요소를 꼽았다.

지진대피훈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진대피훈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BISTEP)이 '부산의 미래전략기술과 유망산업' 연구의 하나로 부산시민 1천41명을 대상으로 미래 이슈 인식을 조사한 결과 사회, 환경, 경제, 정치, 가치의 5개 분야 중 환경 분야에 대한 문제 인식이 가장 높았다고 2일 밝혔다.

문항별로 살펴보면 모두 44개의 메가트렌드 이슈 가운데 지진 발생(5점 만점에 4.11)이 영향력이 클 것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는 최근 경주지진이 발생하면서 시민들이 관심이 높아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기장군 원전시설과 관련한 원자력 안전 문제(4.04)와 기후변화(4.01), 환경 오염(3.99) 등 환경 분야 이슈들이 영향력 1위부터 4위까지를 차지했다.

상위 10개 이슈 중 지진, 기후변화, 환경 오염이 우선으로 대응해야 할 이슈로 꼽혔고 원자력 안전 역시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높게 나타났다.

민철구 BISTEP 원장은 "이번 조사로 부산시민이 바라보는 미래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과학기술 대응이 가능한 미래이슈를 면밀히 파악해 시민의 미래일상을 책임질 수 있는 과학기술을 구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ISTEP 미래연구팀은 '부산의 미래전략기술과 유망산업' 연구를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하고 부산의 중장기 미래먹거리와 산업전망을 발표할 계획이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8: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