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경찰 "확신에 의한 범행"…박정희 생가 방화범 영장(종합)

공모자 없이 단독으로…"박 대통령 하야 안 해 불 질러"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손대성 기자 =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화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 구미경찰서는 2일 피의자 백모(48·경기 수원)씨에 대해 공용건조물방화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백모씨는 범행후 생가에서 나와 주차장으로 이동했다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이르면 오전에, 늦어도 오후에 구속영장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3일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당일 저녁께 영장 발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당분간 현장검증을 하지 않기로 했다.

생가 주변 폐쇄회로(CC)TV 4∼5곳에 백씨의 이동 경로, 범행장면, 범행 후 도주 등 과정이 모두 나와 혐의 입증에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구미경찰서 이규봉 형사과장은 "CCTV에 백씨의 동선이 자세히 나와 현장검증이 급한 건 아니다"고 했다.

또 현재로썬 공모자 없이 백씨 단독으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백 씨는 범행 사실을 모두 털어놨다.

범행동기를 두고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 또는 자결을 선택해야 하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아 방화했다"고 진술했다.

또 주거지인 경기도 수원에서 미리 시너 1ℓ를 등산용 플라스틱 물병에 담아 구미로 이동한 뒤 버스로 생가에 도착, 박정희 전 대통령 영상에 시너를 뿌린 뒤 불을 붙였다고 진술했다.

이 형사과장은 "조사결과 피의자는 의사소통에 전혀 문제가 없고 확신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했다.

백씨는 지난 1일 오후 3시 15분께 구미시 상모동 박 전 대통령 생가 내 추모관에 들어가 불을 질러 영정을 포함한 내부를 모두 태웠다.

재산피해(소방서 추산)는 337만원으로 집계됐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