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윤석열 검사, 대통령 강제 수사 가능성에 "지금 언급 부적절"

"앞으로 카메라 앞에 설 일 많을 것"…특검 수사팀장 수락 시사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양영석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비리 의혹과 최순실씨 국정 농단 전반을 수사할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을 제안받은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는 2일 수사팀장직을 수락했음을 사실상 시인하면서도 말을 아꼈다.

윤 검사는 이날 대전고검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연합뉴스와 단독으로 만나 일부 질문에 답변했다.

먼저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를 거절한 박 대통령을 강제 수사할 계획이냐고 묻자 "정식으로 발령이 나지 않아서 뭐라고 언급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수사팀장 자리를 왜 고사했느냐는 질문에는 "두 번이나 국민적인 관심사를 수사하고 싶겠나"라고 말했다. 윤 검사는 박영수 특검으로부터 팀장 제안을 받고 수락 여부를 1일까지 고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검사는 1일 갑자기 휴가를 내고 청사에 출근하지 않은 것도 이런 심경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윤 검사는 '외압 가능성'을 묻자 휴대전화를 든 손을 절레절레 흔들며 "앞으로 카메라 앞에 설 일이 많을 것 같다"는 말만 남긴 채 사무실로 직행했다.

이는 수사팀장직을 사실상 수용했음을 시인하는 발언으로 읽힌다.

윤 검사는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있던 2013년 4월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특별수사팀장으로 수사를 지휘했다.

출근하는 윤석렬 검사
출근하는 윤석렬 검사

수사 도중 용의 선상에 오른 국정원 직원의 체포 절차를 상부 보고 없이 집행한 일로 내부에서 마찰을 빚었다.

윤 검사는 그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수사 강도를 낮추기 위한) 검사장의 외압이 있었고 그를 모시고 사건을 더 끌고 가기는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해 '항명 파동'에 휘말렸다.

이후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받고 관련 수사에서 배제됐다. 이듬해 초 대구고검 검사로 발령났고, 올 초에는 대전고검 검사로 옮겼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9: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