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지원 "야권균열 사과…與 탄핵동참 설득에 당력 경주"

"탄핵안은 상정이 목적이 아니라 가결이 목적"
"대권후보 유불리 등 정략적 판단 안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일 야권이 전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의 발의 시기를 놓고 극심한 혼선을 빚은 데 대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야권 균열의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국민의당을 대표해, 또 저 자신도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의당은 야권 공조를 통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에서 꼭 가결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거듭 말씀드리지만 탄핵안은 상정이 목적에 있는 것이 아니라 가결에 목적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탄핵 가결에 충분한 참여의원들을 확보된 상태에서 박 대통령의 제3차 담화를 맞이했고, 그 함정에 빠지게 됐다"면서 "만시지탄이지만 오늘부터라도 심기일전해서 함정을 극복하는 데 모든 당력을 집중하고 세 야당과의 공조를 계속하고 새누리당 의원들의 탄핵 동참을 설득하는 데 모든 당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계속해서 새누리당 의원들이 '200만 촛불'의 민심과 국민의 분노를 봤다고 하면, 어떠한 경우에도 탄핵안에 동참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이라고 다시 한번 간곡히 권고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비박계 의원들은 만약 박 대통령이 4월 말 퇴진을 하면 탄핵에 동참할 수 없다고 말씀하는데 만약 대통령이 이를 거부했을 때, 또 4월 말까지 실질적으로 임기를 연기하면서 국정에 혼란을 줄 때 이를 어떻게 감수할 수 있을 지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은 어떤 경우에도 정략적인 판단을 하지 않겠다. 어떤 대권후보가 유리하거나 불리하느냐와는 어떤 일도 연관시키지 않겠다"면서 "오직 국민의 분노와 불안을 제거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박 대통령의 대구 서문시장 방문을 놓고서는 "서문시장이 화재로 시커먼 잿더미가 됐듯이 국민들의 모든 가슴이 또한 잿더미가 됐다"면서 "국민을 불안하고 하고 분노하게 한 대통령이 웬 지지세력 결집인가, 분노한 촛불은 시간이 지나도 꺼지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9: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