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올 시즌 中축구 슈퍼리그 857억원 적자…수입 1위는 장쑤

중국 슈퍼리그 팬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슈퍼리그 팬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올 시즌 공격적인 경영으로 시장규모를 키워온 중국프로축구 슈퍼리그가 약 856억7천만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2일(한국시간) '2016 중국축구발전 포럼'에서 올 시즌 슈퍼리그의 수입과 지출 자료가 공개됐다고 밝혔다.

올 시즌 슈퍼리그 16개 구단의 총수입은 87억3천300만 위안(약 1조4천815억원)이고 총지출은 92억3천800만 위안(약 1조5천672억원)으로, 5억500만 위안(약 856억7천만원) 적자였다.

슈퍼리그의 투자액은 외국인 선수와 감독 영입과 연봉 지급을 위해 쓴 34억3천만 위안(약 5천818억원)을 포함해 총 41억4천만 위안(약 7천23억원)이었다.

총수입에는 투자액도 포함된 것으로, 투자를 제외하면 올 시즌 적자 규모는 46억4천500만 위안(약 7천880억원)으로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축구 구단별 수입에서는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장쑤 쑤닝이 1위를 차지했다. 장쑤의 1년 수입은 12억4천270만 위안(약 2천108억원)이었다.

2위는 10억1천200만 위안(약 1천716억원)을 번 상하이 상강, 3위는 9억6천89만 위안(약 1천630억원)을 번 허베이 화샤 싱푸였다.

리그 성적 1위 광저우 헝다는 총수입 7억9천만 위안(약 1천340억원)으로 4위였고, 올 시즌 리그 성적에서 최하위를 기록해 2부 리그로 강등된 스좌장 융창은 총수입에서도 9천21만 위안(약 153억원)로 가장 적었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09: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