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납품계약 독점 대가 뇌물 광주시장 전 비서관 구속(종합)

[연합뉴스TV 제공]
권한 남용, 관급자재 납품 대가로 뇌물 수수
광주시장 인척 형제 나란히 구속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시 납품 계약을 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로 윤장현 광주시장의 전 비서관이 구속됐다.

광주지법 영장전담 이진웅 부장판사는 2일 뇌물을 받고 광주시 관급자재 납품 계약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뇌물수수)로 김모(57) 광주시 전 비서관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판사는 도망 우려를 들어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김 전 비서관을 체포하고 이튿날인 1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비서관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비서관으로 있으면서 친척이 일하는 특정 업체로부터 돈을 받고 담당 부서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 16개 업체가 관급자재 납품 계약을 독점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시정에 광범위한 권한을 부여받아 납품 계약 권한이 있다고 보고 알선수재 혐의 대신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했다.

이미 김 전 비서관의 친척을 포함한 가구·인쇄업체 관계자 3명이 브로커 행세를 하며 납품 계약 알선을 대가로 업체로부터 수천만∼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김 전 비서관은 이들 업체(브로커)의 청탁을 받고 납품 계약을 해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 업체가 받은 돈(1억6천만원) 일부가 납품 알선을 대가로 김 전 비서관에게 흘러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광주시 공무원들이 김 전 비서관의 지시나 업체의 청탁을 받고 부당하게 납품 계약을 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김 전 비서관은 윤 시장의 인척으로 광주시 관급공사 수주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구속 기소된 광주시 김모(63) 전 정책자문관의 동생이다.

김 전 비서관이 구속되면서 윤 시장의 인척이자 형제가 함께 구속되는 처지에 놓였다.

또 이날 관급공사 수주를 대가로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전남 장흥군 비서실장도 구속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8: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