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 세계 2위 합병철강사 바오우 출범…생산과잉 해소 박차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바오산(寶山) 철강(바오강)과 우한(武漢) 철강(우강)의 공식 합병으로 세계 2위의 철강기업이 탄생했다.

바오우(寶武) 철강그룹으로 명명된 합병회사는 1일 상하이(上海) 바오강철강 본사에서 현판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고 중국경제망이 2일 보도했다. 중국 정부 고위층과 회사 간부들이 대거 참석했다.

두 회사가 통합한 뒤 바오우철강의 자산 규모는 7천300억 위안(124조원)에 이르며 직원은 22만8천명에 달한다. 바오강은 중국내 2위 철강기업으로 신주발행 형식으로 5위의 우한철강을 흡수 합병했다.

세계철강협회(WSA) 수치로는 통합 바오우철강의 지난해 철강생산량은 6천만t으로 유럽의 다국적 철강사 아르셀로미탈(생산량 1억1천400만t)에 이어 세계 2위로 올라서게 된다.

일반 탄소강, 스테인리스강, 특수강 등이 주력 생산품목이다.

마궈창(馬國强) 바오우철강 회장은 "합병회사는 중국을 대표하는 철강사로 앞으로 중국 철강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두 철강사의 합병은 중국 당국이 철강분야의 생산과잉 해소와 국유기업 통합을 추진하는 정책과 맞닿아있다. 중국은 바오우철강 외에도 중국내 1위의 서우강(首鋼)그룹과 5위 허강(河鋼)그룹의 합병을 추진하고 있으며 4위인 랴오닝(遼寧)성 안강(鞍鋼)과 11위 번강(本鋼) 간 합병도 모색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2020년까지 연간 12억t의 철강생산량을 1억∼1억5천만t 삭감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일자리 감소를 우려하는 지방 정부와 철강 가격 상승을 기대한 철강업체들이 생산 시설 통합과 감축 등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중국 정부도 애를 먹고 있다.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추세와 세계 철강시장 공급과잉의 영향으로 중국의 철강수요는 격감하고 있는 추세다. 이런 현상이 중국,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유럽, 미국 철강업계에 동시에 나타나면서 각 철강기업은 거액의 손실과 반덤핑 관세 등 무역분쟁에 시달리고 있다.

중국 제철소 야적장[EPA=연합뉴스]
중국 제철소 야적장[EPA=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