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일본 내년 방위비 사상 최대 52조원…5년 연속 증액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내년(2017년 4월∼2018년 3월) 방위비로 사상 최대인 5조1천억엔(약 52조4천억원)을 편성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탄도미사일방어체계(BMD), 외딴 섬 방위력 강화 등에 사용되는 비용을 고려해 내년 정부 차원의 방위비 예산안을 이같이 정했다. 이는 당초 방위성의 예산요구액 5조1천685억에 비하면 다소 줄어든 액수다.

예산안이 그대로 확정되면 일본은 방위비를 5년째 인상하는 게 된다. 일본은 2012년 12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재집권한 이후 한해도 거르지 않고 방위비를 올리고 있다. 올해 방위비는 5조541억엔(약 51조9천억원)으로 처음 5조엔을 넘었다.

신문은 정부가 핵실험을 반복하고 탄도미사일 개발을 진행하는 북한, 해양진출을 본격화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방위비 예산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예산에는 개량형 BMD용 요격미사일체제를 구축하고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는 데 드는 비용이 포함됐다. 일본은 더 좋은 수중 음파 탐지기(소나)를 갖추고 은밀히 이동할 수 있도록 소음을 줄인 신형 잠수함 건조를 추진하고 있다.

자위대 전차의 포격 화염
자위대 전차의 포격 화염 (고텐바<일본 시즈오카>=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육상자위대 전차가 25일 시즈오카(靜岡)현 고텐바(御殿場)시 소재 히가시후지(東富士)연습장에서 포 사격을 하고 있다. 2016.8.25
sewonlee@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