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한국 정부 "롯데 전방위 조사 우려"…중국측에 전달할듯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자국에 진출한 롯데그룹에 대해 전방위 조사에 나서자 한국 정부가 조만간 우려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에 대한 중국의 조사가 사실상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와 연관돼 있다는 의심을 떨치기 어렵다는 판단 때문이다.

2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중국 당국이 지난달 29일부터 중국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의 전 사업장에 대해 세무조사 및 소방 및 위생점검, 안전점검 등 전방위 조치에 나선 것과 관련해 한국 내 우려를 지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소식통은 "사드 배치 발표 후 다른 기업들에 대한 인증 절차 등에 문제가 발생했지만 사드와 연관 짓기 모호한 면이 있었는데 롯데의 경우는 명확한 사례라서 어떤 표현 방식으로 중국에 우려를 전달할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소방, 위생점검 등은 중국 정부가 합법적으로 불시에 할 수 있는 권한이 있으며 중국 정부가 최근 법질서를 강화하는 측면도 있어 우리가 대응하기 쉽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최근 베이징(北京), 상하이, 청두(成都) 등지의 중국 내 150여개 롯데 점포에 소방안전 및 위생 점검단이 나와 조사를 벌이고 있고 세무조사도 동시에 진행 중이다. 롯데그룹이 중국에 진출한 이후 중국 당국의 동시다발적인 전방위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당국의 이번 롯데 조사는 경북 성주 롯데골프장이 사드 배치 지역으로 최종 확정된 이후 이뤄진 것으로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 측에 대한 보복성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중국의 '한류 제한령'과 관련해 한국 내에서 우려가 있다는 점을 중국 측에 지적한 바 있다.

조현동 외교부 공공외교 대사는 지난달 28일 제4차 한중 공공외교포럼에서 첸훙산(錢洪山)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만나 이같이 말하고 양국의 문화교류 협력이 어떤 상황에서도 지속 발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中, 롯데에 고강도 세무조사…"사드 보복 추정"(CG)
中, 롯데에 고강도 세무조사…"사드 보복 추정"(CG)[연합뉴스TV 제공]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