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與 "탄핵보다 여야합의 거친 4월퇴진" 카드로 野·靑 '동시압박'

굳은 표정의 비상시국회의 의원들
굳은 표정의 비상시국회의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에서 유승민 의원(오른쪽 세 번째)등 참석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비주류, 朴대통령에 '퇴진시점' 천명 요구해 긴장 여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류미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를 놓고 주류-비주류 간 내홍을 거듭해온 새누리당이 모처럼 한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비주류를 중심으로 한 비상시국위원회가 박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고 세력을 규합하면서 당 내부에서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팽팽했지만, 전날 공동대표인 김무성 전 대표가 야당에 '4월 말 퇴진-6월 말 대선' 일정표를 제시하면서 분위기가 완전히 바뀌었다.

이제는 친박(친박근혜)계 지도부나 비주류 모두 야권에 협상 테이블에 나서라고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친박계 한 핵심 의원은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국회에 퇴진 시기와 방법 등에 대해 합의하면 따르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면서 "국정 공백 사태를 걱정한다면 야당도 정략적인 목적을 버리고 진지하게 협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은 이미 국가 원로의 뜻이나 당론을 전달받고, 여러 가지 생각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겠다고 하는데 굳이 탄핵절차를 밟으면 정국상황이 불확실해지고 혼란에 큰 후유증이 예상된다"면서 "야당이 기어이 탄핵으로만 가겠다는 저의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좌측부터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
좌측부터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

비주류인 김성태 의원은 "여야 간에 협상을 시작해서 대통령 퇴진 시한을 정하고, 거국내각 총리를 추천하면 수용할 것인지 등을 제시하자"면서 "야당이 당리당략적인 이해관계에 얽혀 엿장수 마음대로 탄핵안을 발의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퇴진이라는 빠른 절차를 외면하고 오로지 탄핵에만 열중하는 것은 기만적인 쇼에 불과하다"면서 "새누리당 의원들이 동참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 인기 영합에 함몰돼 탄핵을 무산시키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

새누리당 의원총회 참석한 비주류
새누리당 의원총회 참석한 비주류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두 번째 줄 왼쪽 두 번째)을 비롯한 비상시국위원회 참석자 등 비주류 의원들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그러나 주류와 비주류의 시각차가 여전해 양측 간 공조는 오는 9일까지 시한부에 그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비주류는 일단 박 대통령이 제3차 담화문에서 밝힌 '임기 단축' 언급 수준을 넘어 퇴진 시점을 명확히 하라고 압박했다. 비상시국위원회가 이날 요구한 시한은 7일 오후 6시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을 포함한 야당은 2일 탄핵 추진이 무산된 뒤 여론이 악화되자 새누리당의 4월 퇴진론을 일축하고 있어 현재로썬 협상 타결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비주류는 여야 협상이 결렬되면 탄핵에 동참할 계획이다.

비상시국위 공동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대통령이 최대한 늦춰도 4월 말 이전 어느 시점에 자진 사임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즉각 2선 후퇴를 해야 한다"면서 "본인의 입으로 분명한 말이 없으면 여야 협상은 안 될 가능성이 크고, 그렇다면 탄핵 일정은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다만 비주류가 9일 실제로 탄핵에 동참해 끝내 분당 사태로까지 치달을지는 미지수다.

비주류 일부가 이미 탄핵 반대로 돌아섰고, 박 대통령의 어떠한 입장 발표에도 야당이 협상의 문을 걸어 잠근 채 탄핵으로 몰고 간다면 탄핵에 아예 불참하는 상황으로 전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