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청주시, 현직 장관 친척 땅 석축공사해줘 논란

주민들 "특정인에 특혜" 市 "재난 예방용 사업"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청주시가 시 예산으로 현직 장관의 친척 토지에 석축을 쌓아줘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달 중순 청원구 미원면의 한 마을로 통하는 도로 주변 사유지에 높이 1m, 길이 80m의 석축을 쌓았다. 석축을 쌓는데는 1천700여만원의 시 예산이 들어갔다.

그러나 이곳이 현직 장관의 사촌 동생인 A씨 가족 땅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마을 주민들이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이 마을 주민들은 "문제의 토지 주변 다른 사유지들은 모두 개인 돈을 들여 석축을 쌓았다"며 "특정인의 땅에만 시의 예산을 들여 공사한 것은 보이지 않는 힘이 작용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또 "작년부터 마을 안길을 보수해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대해서는 시가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묵살했다"며 "마을과 관련된 사업을 할 때는 사전에 주민들과 협의하는 것이 관례인데 이번 석축 공사는 마을 이장도 알지 못한 상태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청주시는 장마철 토사가 도로로 흘러내리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재난 방지용 사업일 뿐 특혜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2015년 7월 A씨의 임야 등 사유지 7필지가 접해 있는 마을 비포장 농로를 포장했으나 비가 많이 오면 A씨 토지에서 토사가 흘러내린다는 민원이 제기돼 석축 공사를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A씨가 현직 장관의 사촌 동생이라는 사실도 공사를 시작한 뒤 마을 주민들의 말을 듣고 알았다"며 "주민들이 요구한 마을 안길 포장 사업은 내년 예산안에 편성해 놓았다"고 설명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