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안성·이천서 또 AI 의심신고…닭·오리 440마리 폐사

경기도 6개 市서 확진 5곳·의심 6곳으로 늘어
15개 농가 닭·오리 109만 마리 예방적 살처분

(안성·이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지난달 30일 H5N6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안성과 이천에서 또 AI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따라 경기도에서 AI가 확진되거나 의심신고가 접수된 농가는 확진 5곳, 의심 6곳 등 모두 11곳으로 늘었다.

이천 AI 방역작업[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천 AI 방역작업[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는 지난 1일 오후 5시께 안성시 원곡면의 한 토종닭 농장에서 닭 400여 마리가 집단 폐사해 AI 의심신고가 접수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 30일 AI 확진 판정을 받은 안성시 대덕면 토종닭 농가와는 직선거리로 10㎞가량 떨어진 곳이다.

앞서 1일 오전 9시 50분께 이천시 모가면 육용오리 농장에서도 오리 40여 마리가 폐사해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도와 시 방역당국은 두 곳 모두 간이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예방적 차원에서 해당 농장에서 기르던 닭 4만5천마리와 오리 1만8천마리를 살처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에서 AI가 발생한 농가는 11곳으로 늘었다. 이중 양주 백석읍 산란계 농가 1곳, 포천 영북면 산란계 농가 1곳, 이천 설성면과 부발읍 산란계 농가 등 2곳,안성 대덕면 토종닭 농가 1곳 등 5개 농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양주 백석읍 산란계 농가 2곳, 화성 양감면 종계 농가, 평택 고덕면 오리농가, 이번에 신고된 안성 원곡면 토종닭 농가와 이천 모가면 육용오리 농가 등 6곳은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다.

경기도에서 도살 처분된 닭·오리 수도 100만 마리를 넘어섰다.

확진 또는 의심신고된 11개 농장과 반경 500m 이내 농장 4곳 등 15개 농가에서 모두 109만3천여 마리가 살처분됐다.

도 관계자는 "'고고병원성'으로 불릴 만큼 H5N6형 AI의 확산 속도가 빠르다"면서 "AI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