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서문시장상가연합회 대통령에게 화재 피해 지원·복구 건의

김영오 회장 "대통령에게서 최대한 하겠다는 답변 들었다"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 서문시장상가연합회가 큰불이 난 서문시장을 찾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피해 상인을 적극 지원하고 조속히 복구해달라고 건의했다.

박 대통령, 서문시장 화재 현장 방문
박 대통령, 서문시장 화재 현장 방문박근혜 대통령이 김영호 서문시장상가연합회 회장과 시장 화재 현장을 둘러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영오 서문시장상가연합회 회장은 "박 대통령이 이런 일을 당해서 너무나 상심이 크겠다고 위로했다. 가슴 아프다는 말을 많이 했다"며 "함께 화재 현장을 둘러보던 중 상인들 건의 사항을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김 회장은 박 대통령이 지난 1일 오후 서문시장을 방문해 15분간 머물 동안 곁에 있었다.

그는 박 대통령에게 대체 상가를 만들고 부가세 신고를 연장해 줄 것, 보험사가 전통시장 개인 화재보험 보상금 한도를 늘려 달라고 요청했다.

또 불이 난 4지구 상인 30%가량만 개별로 화재보험에 가입해 있다며, 보험에 가입한 상인에게 보험사가 서둘러 보험금을 지급했으면 좋겠다고 부연 설명을 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특별재난지역 선포, 특별교부세 지원도 건의했다.

김 회장은 "5가지 건의 사항을 구두로 밝히고 쪽지로도 따로 써서 전했다"며 "대통령에게서 최대한 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인사하고 떠나려 할 때 피해 상인 누군가가 '상인들 한 번 만나보고 가십시오'라고 했고, '회장님한테 다 말씀 듣고 말씀드리고 갑니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