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근무태도 불량해"…日 술집서 알바생에 毒든 음식 먹여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한 술집의 점장(매니저)이 근무태도가 불량하다며 아르바이트 대학생에게 독성 물질을 넣은 음식을 먹였다가 덜미를 잡혔다.

2일 NHK에 따르면 효고(兵庫)현 히메지(姬路)시 경찰은 자신이 점장으로 있던 술집에서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하던 20살 남자 대학생에게 독성 식물을 넣은 음식을 먹게 한 30세 남성을 상해 혐의로 검찰에 서류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점장은 지난달 9일 가게에서 흰독말풀을 넣은 덮밥을 아르바이트생에게 먹여 의식장애 상태에 빠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흰독말풀은 원예용으로 판매 중이지만 독성이 있어서 체내에 들어가면 정신이 혼미해지고 구토감이 생긴다.

아르바이트생은 1주일간 병원에 입원한 뒤 퇴원했으며 현재 건강을 회복하는 중이다.

조사 결과 점장은 흰독말풀에 독성이 있다는 것을 책을 통해 읽고 인터넷을 통해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경찰에 범행 사실을 인정하며 "아르바이트생의 근무상태에 대해 불만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일본 번화가 거리 모습 [연합뉴스 자료]
일본 번화가 거리 모습 [연합뉴스 자료]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0: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