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으르렁대던 與주류·비주류 '의기투합'…"6월말 정권재창출"

"4월 퇴진, 6월 선거가 합리적"…'최소한의 준비기간' 강조
현재 구도로는 '필패' 판단…黨 유지하며 潘·安과 연대 모색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한지붕 두가족'처럼 서로 등을 돌렸던 새누리당 주류와 비주류가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 말 퇴진에 의기투합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새누리당은 지난 1일 박 대통령이 이때까지 물러나야 한다는 당론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새누리당이 제20대 국회 들어 의총에서 당론을 정한 사례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최순실 특검 도입' 정도에 불과해 이번 당론채택이 더욱 크게 주목받고 있다.

특히 당론채택에 이르는 과정에서 주류와 비주류가 서로 손발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는 인상마저 주고 있다.

주류 중진의원들이 '명예로운 퇴진'을 지난달 28일 건의하자 박 대통령은 이튿날 '임기 단축'을 포함한 퇴진 방식을 국회가 정해달라고 했고, 비주류 주축의 비상시국위원회는 다음날 4월 말 사퇴 의사를 밝히라고 박 대통령에 촉구했다.

내년 4월 말 퇴진이 '주류 건의→대통령 담화→비주류 동의→의총'을 거치면서 불과 나흘 사이에 새누리당의 확고한 방침으로 굳어진 셈이다.

이는 박 대통령이 어떤 식으로든 조기 퇴진할 수밖에 없다는 현실 인식과 즉각적인 하야를 바라는 '촛불 민심' 사이에서 택일(擇日)한 것이라고 새누리당은 강조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야 출신의 전직 국회의장과 원로들이 제시한 퇴진 시점 아니냐"며 "누구를 붙잡고 물어봐도 가장 합리적이라는 데 동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의 퇴진 시기는 차기 대통령 선거일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이 역시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이 내년 4월 말 물러나면 대선은 60일 뒤인 6월 말 치러진다.

선거일까지 약 7개월 남은 셈인데, 보통 대선 레이스가 1년 동안 펼쳐지는 만큼 최소한의 선거 준비를 위해선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는 게 새누리당 입장이다.

정 원내대표는 "차기 대통령이 정통성 시비를 피하려면 후보 경선을 위한 전국 순회 경선과 후보 검증을 위한 TV 토론 등이 필수"라며 "후보 등록 전까지 4∼5개월은 걸린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그러나 이 같은 이유 만으로 분당 직전까지 몰렸던 두 계파가 손을 잡은 이유를 설명하기에 불충분하다. 그보다는 대선의 유·불리를 놓고 계산기를 두드린 결과라는 견해가 더 설득력을 얻고 있다.

유승민·오세훈·원희룡·김문수·원유철 등 현재 거론되는 새누리당 대권 주자들로서는 현재 지지율 추이로 볼 때 당장 문재인·이재명·박원순·안희정·김부겸 등 더불어민주당 주자들과 맞서는 건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는 게 새누리당의 현실이다.

결국 한국갤럽의 이날 발표 기준으로 볼 때 대통령 지지율(4%)과 당 지지율(15%)이 반등할 기회를 모색하려면 최대한 시간을 벌어야 한다. 국민적 반감을 사지 않는 선에서 '상반기 중 조기 대선'을 치를 마지막 날짜인 6월 말을 잡은 것으로 여겨진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의 탈당으로 탄력받는 듯했던 분당론이 다소 잠잠해진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대선이 결국 '보수 대 진보'의 진영 싸움 양상으로 전개될 것이라는 전망 하에서 당이 쪼개지는 파국을 막자는 쪽으로 뜻이 모아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한 주류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보수 진영의 보루'로서 새누리당이 존속해야 나중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든 안철수·손학규 전 대표든 연대도 모색할 수 있다"며 "6월 말 대선이면 정권 재창출이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의원총회
새누리당 의원총회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02 11: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